크라스아이디, IoT 기능 추가한 초소형 얼굴인식 모듈 '보이저 IoT'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크라스아이디가 사물인터넷(IoT) 기능을 넣어 무선인터넷으로 원거리 얼굴인식이 가능한 초소형 얼굴인식 모듈을 개발했다. 내년 1분기에 제품을 출시하고 기업과 기업 간 거래(B2B) 시장과 기업과 소비자 간 거래(B2C) 사업을 동시에 강화한다.

6일 크라스아이디는 보이저 IoT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 제품은 기존 크라스아이디가 출시한 초소형 얼굴인식 모듈 보이저에 사물인터넷 기능을 부가한 업그레이드 버전이다. 얼굴을 인식하는 모듈과 데이터를 처리하는 호스트 기기 간 선을 없애 제품 활용도를 높였다.

이를 테면 호텔 카운터에서 투숙객이 1회 얼굴 인식을 하면 배정받은 호텔 문에 설치한 호스트 기기로 실시간 정보를 전송받는다. 기존 호텔 문 구조를 유지하면서 모듈만 장착하면 된다. 출입 카드키 없이도 얼굴 인식만으로 방 출입이 가능해진다. 크라스아이디는 브라질과 미국 모 회사와 해당 서비스 공급을 논의하고 있다.

보이저 IoT는 카메라 모듈과 소프트웨어 알고리즘, IC가 한 곳에 합쳐졌다. 사용자가 원하는 대로 도어락, 금고, 로봇, 캐리어 등 원하는 제품에 보이저IoT를 적용해 얼굴인식 기능을 구현할 수 있다.

크라스아이디 보이저 IoT
<크라스아이디 보이저 IoT>

운용체계(OS)도 다양하게 활용 가능하다. 보이저 IoT를 구매하면 소프트웨어 개발자키트(SDK)를 제공한다. 크라스아이디는 사용자가 제품 설치부터 작동까지 원활하게 수행하도록 별도 커뮤니티를 운영해 실시간 소통한다.

박흥준 크라스아이디 대표는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에서 얼굴인식 모듈을 간편하게 적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면서 “얼굴인식은 홍채, 지문인식 등 일반 생체인식과 다르게 엔터테인먼트 분야로 활용될 여지가 무궁무진하다”고 말했다.

크라스아이디 보이저 IoT
<크라스아이디 보이저 IoT>

그는 “코딩 교육이 활발해지고 본인만의 특색 있는 IT기기를 만들려는 소비자가 늘어나면서 초소형 얼굴인식 모듈을 활용한 다양한 DIY 제품이 만들어지고 있다”면서 “내년 상반기 이 제품을 출시하고 B2C 시장과 B2B 시장을 동시 공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