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원정 투기 동남아, 계좌동결 등 강력 규제 시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가상화폐 투자가 과열 양상을 보이자 원정투기 논란이 일고 있는 동남아 각국도 잇따라 규제 강화에 나섰다.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동남아 최대 경제국인 인도네시아는 이미 지난 1일을 기해 지급 결제수단으로 가상화폐 사용을 전면 금지했다.

비트코인 채굴과 거래 자체는 별도로 규제하지 않았지만, 당국자들은 가상화폐 위험성을 연일 경고하고 있다.

14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중앙은행(BI)의 아구스만 대변인은 지난 12일 밤 낸 성명을 통해 “가상화폐는 책임있는 당국이나 가격 결정 기준이 될 자산이 존재하지 않는 탓에 위험하고 투기에 취약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돈세탁과 테러 자금 운반 등 범죄에 악용될 가능성도 크다”면서 “우리는 버블로부터 소비자를 보호할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말레이시아에선 가상화폐 거래소 은행 계좌를 동결했다.

말레이시아 당국은 지난달 영국 런던에 본사를 두고 있는 비트코인월렛기업 '루노(Luno)'의 현지 법인 은행 계좌를 전면 동결했다.

말레이시아에서 가장 큰 가상화폐 거래소로 알려진 해당 법인에선 계좌동결 직전까지 하루 4천만링깃(약 107억원) 상당의 거래가 이뤄졌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 소식통은 말레이시아 국세청의 요청으로 계좌가 동결됐다면서 “당국은 (비트코인을) 거래하는 세력의 정체와 자금의 출처, 그리고 자금주들이 충분한 세금을 납부했는지를 알고 싶은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별개로 슬랑오르주 수방 자야 시 당국은 쿠알라룸푸르 인근 푸총 지역 거주용 부동산 두 곳에 마련된 비트코인 채굴장을 부동산 용도 무단변경을 이유로 최근 폐쇄 조치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밖에 베트남은 이달 말까지 가상화폐를 규제하기 위한 법적 체계를 마련할 것으로 알려졌으며, 필리핀 중앙은행(BSP)은 지난달 29일 가상화폐는 법정 화폐로 인정되지 않는다면서 관련 거래에 주의할 것을 경고했다.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