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내달 LG V35, Q7·Q7플러스, X5·X2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고객이 LG전자 스마트폰을 체험하고 있다.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고객이 LG전자 스마트폰을 체험하고 있다.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LG전자가 내달 준프리미엄과 보급형 스마트폰 5종을 국내 출시한다. 한 달간 다양한 스마트폰을 선보이는 건 이례적이다. LG G7 씽큐 출시를 계기로 국내 스마트폰 시장 분위기를 주도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LG전자와 이동통신 서비스 3사는 내달 △LG V35 △Q7 △Q7 플러스 △X5(2018) △X2(2018) 5종 스마트폰을 선보인다. 자급제용 X2(2018)를 제외한 4종 스마트폰은 모두 이통 3사 공용이다.

V35는 LG전자가 18일 출시한 G7 씽큐에 버금가는 프리미엄 스펙을 갖췄다.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는 V30S 씽큐보다 한 단계 높은 퀄컴 스냅드래곤845를 장착했다. 후면카메라 화소수는 1600만화소 듀얼카메라로 진일보했다.

인공지능(AI) 카메라 기능을 비롯해 G7 씽큐에 처음 적용된 '아웃포커스' 촬영을 지원한다. 생체인식은 음성·얼굴·지문인식 세 가지다. 하이파이 쿼드DAC을 내장, 음질에 강한 V시리즈 스마트폰 특성을 계승했다. 가격은 G7 씽큐(89만8700원)보다 다소 저렴할 전망이다.

준프리미엄 라인업 LG Q7·Q7 플러스도 출시한다. 모바일 AP는 전작보다 업그레이드된 스냅드래곤450이다. 스냅드래곤600 시리즈를 내장할 것으로 알려졌지만 스냅드래곤400 시리즈를 유지했다. Q7 시리즈는 방수방진·LG페이·고속충전 기능을 동일하게 제공한다. Q7은 3GB램(RAM), 32GB 내장메모리를 지원한다. Q7 플러스는 4GB RAM, 64GB 내장메모리로 용량이 크며 쿼드댁(DAC)으로 오디오 성능을 개선했다. 가격은 40만~50만원대로 책정된다.

X5(2018)는 대용량 배터리, LG페이 등 특징이 뚜렷한 보급형 제품이다. 스마트폰에 지문 또는 비밀번호를 입력한 뒤 결제단말기에 대면 신용카드처럼 결제할 수 있다. 배터리 용량은 전작 X500과 동일하지만 소비전력을 효율적으로 조정해 사용시간을 늘렸다. X2(2018)는 초저가형 스마트폰으로 자급제 출시가 유력하다. 스냅드래곤425 칩셋을 장착, FM라디오 기능을 지원한다. X5(2018)와 X2(2018) 출고가는 각각 30만원대, 20만원대로 예상된다.

LG전자가 프리미엄 스마트폰을 출시한 이후 준프리미엄·보급형 스마트폰을 잇달아 선보이는 것은 고객을 세분화해 시장을 공략하겠다는 의도로 해석된다. 다양한 가격대 스마트폰으로 고객을 확보하겠다는 포석이다.

일각에서는 G7 씽큐 집중도가 저하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스마트폰 시장 전문가는 “LG전자가 내달 다양한 스마트폰을 선보이는 건 G7 씽큐 고객과 겹치지 않는다고 판단하고 고객 저변을 다각화하기 위한 의도로 보인다”고 말했다.


LG전자 내달 출시 스마트폰 5종 사양


최재필기자 jpcho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