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규모 LTE-X 사업 연이어...이통사, 양보없는 수주 경쟁 돌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공공안전 LTE(PS-LTE) 기술을 쓰는 재난안전통신망(이하 재난망)은 총 사업비 1조7000억원인 초대형 통신망 사업이다. 단말 구매비 등을 제외한 9000억원 규모 구축·운영 사업자 선정을 위한 제안요청서(RFP)가 공지됐다. 사이버텔브릿지 직원이 재난망에 공급할 무전기를 점검하고 있다.
<공공안전 LTE(PS-LTE) 기술을 쓰는 재난안전통신망(이하 재난망)은 총 사업비 1조7000억원인 초대형 통신망 사업이다. 단말 구매비 등을 제외한 9000억원 규모 구축·운영 사업자 선정을 위한 제안요청서(RFP)가 공지됐다. 사이버텔브릿지 직원이 재난망에 공급할 무전기를 점검하고 있다.>

총 사업비 1조원 이상 LTE-X 사업이 잇따라 시작된다. 이동통신 서비스 3사 간 자존심을 건 수주 경쟁이 예상된다.

최대 격전지는 총 사업비가 1조7000억원에 이르는 국가재난안전통신망(이하 재난망)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단말 구매비 등을 제외한 9000억원 규모 구축·운영 사업이 예고됐다.

전국을 3개 사업 구역(A·B·C)으로 나누어 구역별 사업자가 3년간 망 구축과 5년간 운영을 담당하는 게 골자다. 특정 사업자가 3개 구역을 독식할 가능성이 충분한 만큼 이통사간 불꽃경쟁이 불가피하다.

KT와 SK텔레콤, LG유플러스는 사업 제안서 작성에 착수했다. 삼성전자, 노키아, 에릭슨를 비롯 장비업체, 정보통신공사업체와 합종연횡도 타진하고 있다. 중소기업 참여 비율이 50% 이상이라 기술력을 갖춘 업체도 물색 중이다.

심진홍 행정안전부 재난망사업단장은 “효율적 전국망 설계와 커버리지 확보, 장기 운영 역량을 중점적으로 심사할 것”이라면서 “가능하면 10월 사업에 착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도시철도(지하철)와 일반철도에서 LTE-R 사업을 번갈아 수주해온 SK텔레콤과 KT 외에 최근 서울지하철 2·5호선을 수주한 LG유플러스 참여가 확실시된다.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는 서울지하철 사업 관련 소송으로 갈등의 골이 깊어진 만큼 이번 사업 수주 의지가 남다르다. LTE-R 기술 테스트 모습.
<도시철도(지하철)와 일반철도에서 LTE-R 사업을 번갈아 수주해온 SK텔레콤과 KT 외에 최근 서울지하철 2·5호선을 수주한 LG유플러스 참여가 확실시된다.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는 서울지하철 사업 관련 소송으로 갈등의 골이 깊어진 만큼 이번 사업 수주 의지가 남다르다. LTE-R 기술 테스트 모습.>

이통 3사는 역대 최대 규모(708억원)인 경부고속철도 철도통합망(LTE-R) 사업에서도 경쟁한다. 사업은 경부고속철도 1단계(행신~동대구) 301.4㎞ 구간과 울산신항 및 포항영일만신항 인입철도 신설 구역에 LTE-R 구축이다.

경부고속철도 1단계 구간은 고속철도 처음으로 기존 주파수공용통신(TRS)을 대개체하는 사업으로, 향후 발주될 일반·고속철도 LTE-R 사업 레퍼런스가 될 가능성이 크다.

도시철도(지하철)와 일반철도에서 LTE-R 사업을 번갈아 수주한 SK텔레콤과 KT 외에 서울지하철 2·5호선을 수주한 LG유플러스 참여가 확실시된다.

국토교통부는 2025년까지 약 2조원을 투입, 전국 모든 철도 통신망을 LTE-R로 교체한다. 전체 LTE-R 사업 90%가 남은 만큼, 이통사 간 수주 경쟁은 갈수록 치열할 전망이다.

10월에는 해양안전종합관리체계인 한국형 이내비게이션과 핵심 통신망인 해상망(LTE-M) 사전규격이 공지된다. 3단계 총 1118억원 사업 예산 중 480억원 규모 2단계 구축사업이다.

이내비게이션 통신망으로 LTE를 활용하는 국가는 우리나라가 처음이다. 이내비게이션 수주는 200조원으로 추정되는 세계 이내비게이션 시장 진출 교두보가 될 것으로 예상돼 이통사 간 양보없는 경쟁이 펼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표〉재난·철도·해상 LTE-X 사업 발주 현황

이내비게이션 통신망으로 LTE를 활용하는 국가는 우리가 처음이다. 이통사와 IT서비스 등 참여 업체는 200조원으로 추정되는 세계 이내비게이션 시장 진출을 노릴 수 있다. 해외에서도 한국형 이내비게이션과 LTE-M 사업에 관심도가 높다는 게 관계자 설명이다. 지난해 제주 롯데 호텔에서 열린 제1차 아?태 이내비게이션
<이내비게이션 통신망으로 LTE를 활용하는 국가는 우리가 처음이다. 이통사와 IT서비스 등 참여 업체는 200조원으로 추정되는 세계 이내비게이션 시장 진출을 노릴 수 있다. 해외에서도 한국형 이내비게이션과 LTE-M 사업에 관심도가 높다는 게 관계자 설명이다. 지난해 제주 롯데 호텔에서 열린 제1차 아?태 이내비게이션>
대규모 LTE-X 사업 연이어...이통사, 양보없는 수주 경쟁 돌입

안호천 통신방송 전문기자 hcan@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