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성티엔에스, 공모가 2만원 확정...13일 상장 예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명성티엔에스, 공모가 2만원 확정...13일 상장 예정

코스닥 상장을 앞둔 이차전지 분리막 생산설비 전문업체 명성티엔에스(대표 권태욱·이용진)는 지난 8월 29~30일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실시한 결과, 공모가를 2만원으로 확정했다고 3일 밝혔다. 당초 공모 희망가 범위인 1만6100~1만8700원 상단을 초과하는 가격이다.

상장을 주관하는 KB증권에 따르면 전체 공모 물량의 74.79%인 143만6000주에 대해 수요예측을 실시한 결과 총 1052개 기관이 참여해 745.5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전체 신청 수량 중 97% 이상이 상단을 초과한 가격으로 제시됐다. 시장 수요를 고려해 총 공모주식수를 당초 160만주에서 192만주로 늘렸다.

명성티엔에스는 공모를 통해 총 384억원을 조달할 예정이다. 이 공모자금은 시설투자, 연구개발, 운전자금, 재무구조 개선 등에 사용된다. 회사는 특히 장기차입금 상환과 운영자금 추가 확보를 통해 재무건전성을 높이고 현재 임차해 사용 중인 2공장을 매입할 계획이다.

일반 투자자 청약은 전체 물량의 20%인 38만4000주를 대상으로 오는 4~5일 이틀간 진행되며, 상장예정일은 9월 13일이다. 10만주(5.21%)는 우리사주조합 배정 물량이다.

명성티엔에스는 이차전지 분리막 생산설비 개발·제조 전문 회사로 2001년 설립됐다. △분리막 압출기 △분리막 연신설비 △분리막 추출기 △분리막 코팅기 등 이차전지 분리막 생산 전(全) 공정 설비를 제조하는 국내 유일의 회사다. 디스플레이 관련 설비인 오토클레이브(기포제거장치)와 편광필름 연신설비 등도 생산한다.

정현정 배터리/부품 전문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