얍체인, 국내 최초 블록체인 기반 기내쇼핑 플랫폼 결제 사업 진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박성재 얍체인 대표(오른쪽)와 김원국 스카이채널아시아 대표가 협약 후 기념촬영했다.
<박성재 얍체인 대표(오른쪽)와 김원국 스카이채널아시아 대표가 협약 후 기념촬영했다.>

얍체인재단이 국내 최초로 저비용항공사(LCC)에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기내쇼핑 결제 서비스 사업에 진출한다.

얍체인재단(대표 박성재)은 스카이채널아시아(대표 김원국)와 고객이 기내에서 암호화폐 '얍스톤'을 이용한 쇼핑결제 시스템 구축 계약을 체결, 시범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7일 밝혔다. 기내에서 주문과 쇼핑을 하고 결제까지 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다.

양사는 기내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이 없는 국내외 저비용 항공사 대상으로 시범서비스를 할 예정이다. LCC 항공기는 대부분 좌석에 개인용 모니터가 없다. 이 때문에 승객은 개인 스마트폰이나 태블릿PC로 기내 와이파이에 접속해 영화, 비행기 내비게이션, 게임, 쇼핑 등 콘텐츠를 이용한다. 또 귀국 고객이 원하는 시간에 물건을 받을 수 있는 스마트 픽업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기내에 암호화폐가 활용 가능한 온라인 쇼핑몰이 구축되면 블록체인 기술 저변 확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