틸론-KTNF, VDI에 최적화한 클라우드 어플라이언스 사업 협력 강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최용호 틸론 대표와 이중연 KTNF 대표가 클라우드 VDI 어플라이언스 사업협력을 위해 손을 잡았다.
<최용호 틸론 대표와 이중연 KTNF 대표가 클라우드 VDI 어플라이언스 사업협력을 위해 손을 잡았다.>

클라우드 어플라이언스 시장 공략을 위해 가상화 기반 클라우드 솔루션 기업 틸론과 서버 전문 기업 KTNF가 맞손을 잡았다.

틸론(대표 최백준·최용호)은 KTNF와 공동으로 가상화 환경 구축에 최적화된 SW와 HW를 일체형으로 제공하는 클라우드 VDI(Virtual Desktop Infrastructure) 어플라이언스 제품 '데스크온(DeskON)' 라인업을 확충하고 시장 확대에 적극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데스크온(DeskON)'은 서버·스토리지·네트워크·VDI 솔루션을 하나로 통합한 올인원 솔루션이다. 틸론 가상화 솔루션 디스테이션과 KTNF 서버 구성을 최적화해 기업은 간편하고 손쉽게 클라우드 환경을 구축할 수 있다. SW와 HW 간 호환성을 사전에 검증해 구축 기간을 대폭 단축할수 있다. 시스템 유지보수 일원화와 고객 사업 확장시 시스템 민첩성도 증가한 것도 또 다른 장점이다.

그동안 고객들은 가상화 기반 클라우드를 구축하는 과정에서 다양한 이기종 HW에 대한 성능, 보안, 호환성 등 테스트를 수행해 왔다. 이 과정에서 도입·관리 비용이 증가했고 시스템 안정화 기간은 물론 레거시 환경 통합과 클라우드 전환에 따른 시스템 관리 등 다양한 문제를 안고 있었다.

'데스크온(DeskON)'은 표준 플랫폼을 통해 신속하면서도 검증이 완료된 클라우드 VDI 어플라이언스로 가장 효율적이고 탄력적인 클라우드환경에 적합하다. 특히, 다양한 고객의 요구 확장에 대한 민첩성을 제공, 고객 맞춤형 VDI 환경 구축에 최적이라는 평을 듣고 있다.

틸론과 KTNF는 가상 머신 사용자 수, 서버 사양 등에 최적화한 표준 플랫폼뿐 아니라 기업클라우드 도입 목적과 필요 워크로드 성격에 맞춰 고객 요구사항을 반영한 플랫폼도 적극 개발할 계획이다.

최용호 대표는 “KTNF와의 협업을 통해 고객은 신속하고 편리하면서도 안정적으로 클라우드 환경을 구축할 수게 됐다”면서 “데스크온이 가상화 및 클라우드 환경의 모든 기술을 통합적으로 제공하는 만큼 일반 기업 시장 뿐 아니라 공공 시장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중연 대표는 “틸론과의 협력을 통해 어플라이언스 제품으로 고객에게 최적 서비스가 가능한 클라우드 환경을 구축할 수 있는 솔루션을 제공한다”면서 “특히, 토종기술로 개발한 순수 국산 솔루션으로 클라우드 VDI 환경을 구축할수 있다는데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