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硏 방폐물 정보 오류 무더기 적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한국원자력연구원(이하 원자력원)이 방사성폐기물(방폐물)을 분석하는 과정에서 심각한 오류가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는 원자력원 방폐물 핵종농도 분석 요류에 대한 조사결과를 한국원자력환경공단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원자력원은 이번 조사에서 2015년 이후 경주 방폐장으로 인도한 방폐물 2600 드럼 중 2100 드럼에 기재한 핵종농도 정보에 오류가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으며, 한국수력원자력이 의뢰한 원전 방폐물 분석과정에서도 3465개 분석 데이터 중 167개 데이터에 오류가 있다는 것이 확인됐다.

원안위는 오류 내용이 업무 수행과정에서 다양한 실책과 더불어, 원자력연이 자체 개발한 데이터 관리시스템 관련 등 몇 가지 유형으로 분류된다고 설명했다. 시료데이터 값 또는 측정·분석 결과를 잘못 기재하거나 유사하지 않은 드럼을 같이 분석하는 등 절차상 문제와 데이터 관리시스템 운영 과정에서 수식적용 오류가 발생한 사례라고 덧붙였다.

원안위는 방폐물 정보 오류 문제가 전반적 관리부실에서 비롯됐다고 판단, △원자력원의 업무 처리절차와 규젱 마련 미흡 △분석과정 오류 가능성에 대비한 검증절차 부재 △방폐물을 시급하게 처리하는 과정에서 시설·인력 부족 △교차검증 한계 등을 지적했다.

원안위 관계자는 “원자력원·공단 등 관련 기관에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하라고 요청했다”며 “제도적 개선사항에 대한 검토도 착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다음달 열리는 원안위 전체회의에서 원자력원 행정처분이 논의·확정될 예정이다.

최재필기자 jpcho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