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라드네트웍스-무궁화신탁, '세대 간 사이버경계벽 구축' 업무협약… 전국 공동주택 확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창영 아라드네트웍스 대표(오른쪽)가 최병길 무궁화신탁 대표와 최근 무궁화신탁 본사에서 만나 공동주택 세대 간 사이버경계벽 구축 업무협약 양해각서를 교환했다.
<정창영 아라드네트웍스 대표(오른쪽)가 최병길 무궁화신탁 대표와 최근 무궁화신탁 본사에서 만나 공동주택 세대 간 사이버경계벽 구축 업무협약 양해각서를 교환했다.>

아라드네트웍스가 무궁화신탁이 개발·신탁하는 전국 공동주택에 아라드홈솔루션을 공급한다. 세대간 사이버경계벽을 구축해 단지 내 해킹을 원천 방어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라드네트웍스(대표 정창영)가 무궁화신탁(대표 최병길)과 최근 '공동주택 세대간 사이버경계벽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양사는 최근 스마트홈 보안사고가 증가해 입주자 개인정보보호를 비롯한 사이버공간 안전부재가 사회적 이슈로 떠오르자 보안문제가 해결된 민간 공동주택 보급 확산을 위해 손잡았다.

업무협약에 따라 국내 대표 부동산신탁회사 무궁화신탁이 개발·신탁하는 공동주택에 아라드네트웍스 '아라드홈(ARAD HOME)' 솔루션을 도입해 단지망·세대망을 물리적·논리적으로 분리하는 '세대간 사이버경계벽'을 구축할 계획이다.

세대간 사이버경계벽은 단지망·세대망 내 월패드, 무선 접속장치(AP)와 같은 세대 단말뿐 아니라 공동현관 출입통제 설비·CCTV 카메라 등 공용단말도 물리적·논리적으로 분리돼야 한다는 개념이다. 세대별로 독립된 물리적 공간처럼 사이버 공간에서도 세대별로 독립된 사이버 공간을 구성한다.

아라드홈은 세대 간 사이버경계벽 구축을 위한 논리적 네트워크 분리에 최적화된 솔루션이다. 지난 6월 SH공사 하버라인 4단지에 첫 적용했고 내년 완공 예정인 현대BS&C 헤리엇과 등촌 두산위브에도 순차 적용해 실적용 사례를 확대하고 있다.

기존 대부분 스마트홈 공동주택은 단일 단지망으로 구축돼 모든 세대가 공유하고 있다. 해커가 외부 해킹을 시도할 경우 단지 내 메인 서버 방화벽으로 방어할 수 있다. 반면 단지 내 스마트홈 시스템에 접속해 해킹하면 대응할 수 없어 피해가 해킹 당한 한 세대로 한정되지 않고 전 세대로 퍼지게 된다.

아라드홈은 네트워크 가상화를 통해 네트워크를 단지와 세대별로 분리하고 IP 주소와 서비스 포트를 은닉·통제해 외부 해킹은 물론 내부 해킹까지도 방어한다. 단지 내 해킹에 대해 원천적 방어체계를 구축한다.

정창영 아라드네트웍스 대표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서울·수도권을 넘어 전국 공동주택으로 '세대 간 사이버경계벽' 적용 영역을 넓히게 됐다”면서 “무궁화신탁과 함께 스마트홈 입주자에게 안전한 사이버 거주공간을 제공해 국내 스마트홈 보안사고율 감축에 일조하겠다”고 밝혔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