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해킹 및 바이러스 피해 동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5월 바이러스 피해 동향

 지난달에는 해킹 피해가 급증한 반면 바이러스 피해는 소폭 감소했다.

 한국정보보호진흥원(원장 조휘갑)에 따르면 5월 해킹 피해는 4월의 265건에 비해 2배 이상 늘어난 578건이며 바이러스 피해는 3447건으로 4월에 비해 16% 감소했다.

 해킹 피해가 급증한 이유는 지난달 마이크로소프트의 데이터베이스 프로그램인 MS-SQL 서버의 취약점을 공격하는 스피다 바이러스가 등장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해커가 MS-SQL 서버의 관리자 권한을 갖게 돼 데이터베이스에 보관된 내용이 외부로 유출될 가능성이 높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마이크로소프트 홈페이지(http://www.microsoft.com/korea/sql/downloads/sp4.asp)에서 SQL 서버 취약점을 고치는 파일을 다운로드받아 서버에 설치해야 한다.

 이에 비해 바이러스 피해는 소폭 감소했다. 지난 4월 처음 발견된 후 가장 기승을 부리고 있는 클레즈 바이러스의 확산 속도가 약간 느려진 것이 이유로 분석된다. 클레즈 바이러스에 의한 피해는 1443건으로 4월에 비해 26% 감소했다. 님다 바이러스 피해도 23% 줄어든 550건에 그쳤다. 다만 하락세를 보이던 펀러브 바이러스 피해가 4월에 비해 14% 늘어난 것이 주목을 끈다.

 전반적인 바이러스 피해는 감소했지만 신종 바이러스는 17개로 4월 15개에 비해 약간 많아졌다. 종류별 신종바이러스를 살펴보면 트로이목마가 10건으로 가장 많았다.

 <장동준기자 djjang@etnews.co.kr>



★관련 그래프/도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