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반도체업체 순위 변화 삼성전자 2위 `점프`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2002년 상반기 반도체업계 순위 삼성전자가 일본의 도시바를 제치고 반도체업계 2위로 올라섰다고 미국의 시장조사기관 IC인사이츠가 24일 발표했다.

 IC인사이츠는 미국의 인텔이 여전히 1위를 고수하고 있으나 지난해 5위를 차지했던 삼성전자가 PC 메모리반도체의 선두를 지키며 도시바를 제치고 업계 2위로 발돋움했다고 전했다. 

 지난주 삼성전자는 올 2분기 순익이 메모리반도체 및 이동전화 매출증가에 힘입어 지난해 동기에 비해 두배나 향상된 1조9200억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반면 도시바는 지난 회계연도에서 손실을 기록해 업계 2위에서 5위로 밀려났으며 NEC는 7위에 머물렀다고 밝혔다. 도시바와 NEC는 지난해 사상 최악의 경기침체를 경험하면서 손실을 기록했고 생산을 절감해야 했다고 이 조사기관은 덧붙였다.

 대만의 수탁생산(파운드리)업체 TSMC는 지난해 업계 15위에 그쳤으나 올해는 10위 안에 진입했다.

 IC인사이츠는 TSMC의 상반기 성장률이 상위 10위 업체들 중에서 가장 높은 15%로 나타났다며 올해 말까지 이 업체가 세계 7대 반도체업체로 진입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해 9위를 한 독일의 인피니온테크놀로지스는 올해 6위로 뛰어올랐으며 모토로라는 지난해에 비해 한단계 뒤로 밀려난 8위를 기록했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 관계자는 “지난 1분기 메모리시장이 상대적으로 강세를 보였고 비메모리 분야에서도 LDI·스마트카드칩 등이 속속 시장에서 성과를 거뒀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정지연기자 jyjung@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