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아산에 디스플레이산업지원센터 설립된다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디스플레이산업지원센터 설립 소요 예산 오는 2006년 충남 아산시에 ‘디스플레이산업지원센터’가 설립된다.

 산업자원부는 충남지역을 중심으로 산재돼 있는 디스플레이 관련 중소기업의 기술경쟁력을 강화하고 충남지역 경제활성화를 위해 2006년까지 충남 아산시에 ‘디스플레이산업지원센터’를 설립키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충청남도·아산시 등 지자체와 충남 테크노파크 등이 주체가 돼 설립하는 센터구축사업에는 향후 5년간 국비 345억원, 지방비 71억원, 민자 45억원 등 총 461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5000평 규모로 설립될 디스플레이산업지원센터는 클린룸·박막증착장비·특성평가장비 등 TFT LCD·플라즈마디스플레이패널(PDP)·유기EL 등 디스플레이 관련 장비와 설비를 단계적으로 구축해 중소기업의 시제품 제작, 부품·재료의 성능평가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 센터는 특히 산·학·연 공동연구 및 전문인력 양성, 디스플레이 관련 응용시제품 개발 및 부품·소재 신뢰성 평가사업 등을 통해 디스플레이업계가 안고 있는 문제점을 해결하게 된다.

 산자부 관계자는 “국내 디스플레이산업은 그간 정부의 기술개발 지원과 산·학·연의 합심된 노력으로 세계시장을 주도할 수 있는 토대를 구축했다”고 밝히고 “그러나 지속적으로 세계시장을 선도하고 세계 일류 경쟁력을 확보하려면 핵심원천기술 개발, 장비 및 부품·소재의 국산화율 제고 등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센터 설립 배경을 설명했다.

 

<김종윤기자 jykim@etnews.co.kr>



★관련 그래프/도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