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온라인수출확인 실적 작년 2.5배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품목별 온라인 수출실적 올해 인터넷을 통해 소프트웨어·애니메이션 등 디지털상품을 수출하는 온라인 수출에 대한 실적 확인이 지난해의 2.5배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12일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올들어 지난 11일까지 발급된 온라인 수출 확인서는 2875만달러 상당으로 지난해 1144만달러의 2.51배에 달했다.

 품목별 수출확인서 발급은 애니메이션·만화·영화 등 디지털 콘텐츠 개발서비스가 1447만달러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는 패키지 소프트웨어가 757만달러, 컴퓨터 관련 서비스가 654만달러, 데이터베이스 제작 및 검색대행이 16만달러 순이었다.

 국가별로는 대일본 수출이 931만달러로 가장 많았고 미국 518만달러, 프랑스 429만달러, 대만 362만달러, 캐나다 292만달러 등의 순으로 온라인 수출 확인서가 발급됐다.

 반면 온라인 수입실적 확인서 발급 규모는 지난해 61만달러에서 올해 27만달러로 크게 줄었다.

 무역협회 관계자는 “온라인 수출실적 확인서 발급의 수량 변화가 디지털 제품의 수출실적 변동을 정확히 반영한다고 보기는 힘들지만 확인서 발급이 2배 이상으로 늘었다는 것은 수출증가와 함께 온라인 수출에 대한 인식변화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4월부터 시행 중인 온라인수출입확인제도는 정식 통관절차 없이 e메일·FTP 등 온라인 전송 또는 노트북 등 정보처리능력을 가진 저장장치에 담아 수출된 애니메이션·SW 등 무체물도 정부가 무역실적으로 인정해주는 제도다.

 확인서를 발급받은 업체는 산업자원부의 수출기업 지원대상에 해당돼 △융자한도 확대 △우대금리 적용 △벤처·병역특례업체 지정시 가산점 부여 등의 혜택을 받는다.

 <류경동기자 ninano@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