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필립스, 5세대 LCD 제2 라인 양산 돌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LG필립스의 5세대 기판 한장당 생산가능한 패널수

 중대형(10인치 이상) 박막트랜지스터 액정표시장치(TFT LCD) 부문 세계 1위 업체 LG필립스LCD(대표 구본준)는 제2의 5세대 라인(1100×1250㎜)으로 지난해 말 구축한 경북 구미 5공장(P5)이 본격적인 양산에 돌입했다고 18일 밝혔다.

 LG필립스는 이로써 지난해 양산에 들어간 ‘세계 1호’ 5세대 라인 구미4공장(P4:1000×1200)에 이어 또 하나의 5세대 라인을 가동, 세계 최대 LCD업체로서의 입지를 굳힐 전망이다. 이 회사는 현재 P4에서 월 6만장의 유리기판을 투입해 15인치와 18.1인치 등 모니터 및 TV용 패널을 집중 생산중이다.

 LG필립스가 약 두달 동안의 시생산을 거쳐 양산에 들어간 P5 공장은 최근 수요가 급증해 공급부족이 심화되고 있는 17인치 모니터용 패널에 최적화돼, 향후 17인치 수급 불균형 해소와 가격 안정화에 기여할 전망이다. 통상적으로 1100×1250㎜ 기판에서는 17인치 패널을 12개씩 생산할 수 있다.

 LG필립스측은 “우선 5000∼1만장(유리기판)대로 양산을 시작, 단계적으로 투입 기판량을 확대해 상반기에 월 3만장 규모의 1단계(페이즈1) 완전가동(램프업)을 완료할 계획”이라며 “하반기에는 페이즈2(월 3만장)에 대한 램프업에 착수, 연말까지 P5 최종목표인 월 6만장 생산체제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LG필립스는 이에 따라 연말께 P4와 P5를 합쳐 총 월 12만장의 생산능력을 확보, 후발업체들의 추격권에서 벗어날 계획이다. 특히 두개의 5세대 라인을 통해 15·17·18.1·19인치 등 모니터용과 26·30·42인치 TV용에 이르는 풀라인업을 형성, 시장지배력을 높인다는 전략이다. 표참조

 회사측은 “지난해 5세대 라인(1000×1200㎜)의 조기 안정화와 생산기술 향상을 통해 양산 초기부터 높은 수율을 확보했던 경험이 이번 P5(1100×1250㎜)의 조기 안정화 및 양산에 큰 보탬이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LG필립스의 추가 5세대 라인 가동으로 현재 천안공장의 5세대 라인(1100×1250㎜) 램프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삼성전자를 비롯해 후발 대만업체들과의 증산경쟁이 다시 불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중배기자 jblee@etnews.co.kr>

 

 

 

 기판규격(라인)=15인치=17인치 와이드=17인치=18.1인치=19인치=26인치=30인치=42인치

 1000×1200㎜(P4)=15=12=9=9=9=4=2=2

 1100×1250㎜(P5)=15=12=12=9=9=6=3=2

 

사진설명

LG필립스LCD의 제2 5세대 라인이 있는 ‘P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