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카업체 유통정책, 온오프라인 양분화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1분기 디지털카메라 판매 현황 디지털카메라시장을 둘러싼 국내외 업체간 경쟁이 가열되고 있는 가운데 주요 업체들의 유통정책이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양분되는 경향이 뚜렷해지고 있다.

 시장조사 전문기관 GfK코리아(대표 엔도 유이치)가 수도권 및 경남북지역을 대상으로 1분기 디지털카메라 판매 현황을 조사한 결과 니콘과 캐논이 오프라인시장에서 강세를 보인 반면 올림푸스와 삼성테크윈은 인터넷 쇼핑몰·홈쇼핑 등 신유통채널에서의 판매가 상대적으로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니콘과 캐논은 1분기 중 오프라인시장에서 1만4104대(17.7%), 1만1446대(14.3%)를 판매해 같은 기간 1만5339대를 판매한 소니에 이어 2위와 3위를 기록했다. 반면 삼성테크윈과 올림푸스한국은 9649대(11.8%), 9424대(11.8%)를 팔아 4, 5위를 차지했다.

 매출액으로는 소니가 전체의 20.1%를 차지해 1위를 지켰고 캐논(19.2%), 니콘(16.8%), 삼성테크윈(12.4%), 올림푸스한국(11.7%)이 뒤를 이었다.

 이에 비해 인터넷 쇼핑몰·홈쇼핑 등 이른바 ‘무점포유통’ 시장을 포함한 판매실적에서는 올림푸스한국과 삼성테크윈이 판매대수 기준으로 15.6%, 14.30%로 2, 3위를 차지했다. 반면 니콘과 캐논은 12.80%, 11.70%로 각각 4, 5위를 기록해 상대적으로 약세를 보였다.

 한편 1분기 중 온오프라인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제품은 삼성테크윈의 디지털카메라 ‘디지맥스 101’로 조사됐고 삼성의 350SE, 니콘의 쿨픽스 2500, 소니의 F717, 올림푸스의 C-2줌 등이 그 뒤를 이었다.

<김원석기자 stone201@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