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필립스LCD, 소형 LCD사업 본격 진출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휴대폰용 디스플레이 시장 규모 LG필립스LCD(대표 구본준)가 소형 TFT LCD사업에 본격적으로 참여한다.

 중대형 LCD시장 1, 2위를 다투는 삼성전자에 이어 LG필립스LCD까지 소형 LCD시장 참여를 본격화함으로써 STN LCD가 차지해온 휴대폰용 디스플레이 시장의 TFT로의 전환속도가 빨라질 전망이다. 또 일본업체들이 시장을 주도해온 소형 TFT LCD시장의 판도가 한국과 일본의 양강체제로 바뀔 것으로 예상된다.

 LG필립스LCD는 9일부터 대구 전시컨벤션센터(EXCO)에서 개최되는 디스플레이 전문 콘퍼런스 및 전시회인 ‘IMID 2003’에서 휴대폰용 2.2인치, 1.89인치, 1.8인치 등 3종의 소형 LCD 제품과 저온폴리실리콘(LTPS) 기술을 적용한 3.5인치 TFT LCD를 처음으로 선보이고 소형 LCD사업 참여를 선언할 계획이다.

 이번에 출시된 2.2인치 제품의 경우 해상도가 320×240으로 동급 최고의 해상도를 지원하며 3.5인치 제품은 유리기판 내에 26만컬러를 지원하는 드라이버 IC를 내장한 SOP(System On Panel) 제품으로 부피·무게를 낮추는 동시에 고해상도, 고화질의 화면을 구현할 수 있는 차세대 제품이다.

 이 가운데 휴대폰용 TFT LCD 제품은 이미 상용화했으며 SOP타입의 3.5인치 제품은 조만간 선보일 예정이다. 또 하반기에 1.79인치, 2.03인치 등 휴대폰용 제품을 지속적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LG필립스LCD는 소형 LCD사업을 중대형 사업과 달리 모듈을 부착하지 않은 셀 형태로 판매할 계획이며 세이코엡슨, 필립스, LG이노텍, 현대LCD 등에 모듈을 공급했거나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이 회사는 올해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휴대폰용 LCD 셀 양산에 착수, 올해 850만개를 공급한 후 점차 생산능력을 확대, 내년 말께에는 월 생산능력을 1500만개까지 확대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LG필립스LCD는 “중대형과 달리 소형LCD사업에서는 셀 비즈니스로 하는 것은 채널을 다양화할 수 있어 고객을 확보하는 데 유리한 데다 셀 개발에만 집중, 적은 인력으로도 개발 및 영업활동이 가능하다는 이점이 있다”고 밝혔다.

 한편 삼성전자는 올해 말까지 생산규모를 현재의 4배 수준인 400만대로 확대할 계획이며 샤프 역시 이달부터 월 400만대를 생산할 수 있는 휴대폰용 LCD 전용공장을 가동하는 등 TFT업체들의 소형 LCD 사업이 크게 강화되는 추세다.

 

 휴대폰용 디스플레이 시장 규모(단위:백만대)

 

 연도 모노STN 컬러STN a-Si TFT LTPS

 2003년 252 103 68 23

 2004년 218 104 70 60

 2005년 187 92 81 111

 

<유형준기자 hjyoo@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