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 국제협력 네트워크 확충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2005년 과학기술 국제화사업별 투자계획

정부는 올해 동북아 연구개발(R&D)허브 기반 조성사업에 2100억원, 국제공동연구사업에 115억원 등 과학기술 국제협력 네트워크를 확충하기 위해 지난해(304억2500만원)보다 44.2% 늘어난 438억8600만원을 쏟아붓기로 했다.표

이를 위해 아태경제협력체(APEC), 동남아국가연합(ASEAN),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등 국제기구 과학기술 활동에 적극 참여하고 44개 국가와의 양자 간 과학기술협력협정을 내실화할 계획이다.

과학기술부는 18일 이같은 내용의 ‘2005년도 과학기술 국제화사업 시행계획’을 확정, 연구개발과 기술혁신의 국제 연계를 강화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세부 사업들을 체계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특히 러시아 국립광학연구원(SOI), 일본 이화학연구소(RIKEN), 미 국립보건원(NIH) 등 해외 공공연구기관의 국내 유치에 20억원을 투입하는 것을 비롯한 △한국파스퇴르연구소 운영 120억원 △캐빈디시 공동연구협력센터 운영 15억원 △동북아기술경영대학원 설립 15억원 △한중일 과학기술협력프로그램 5억원 등 동북아 R&D허브 기반 조성사업에 주력할 예정이다. 또 유럽입자물리연구소(CERN)와 14테라전자볼트(TeV)급 양성자충돌장치 공동 연구사업을 추진하고 유럽연합(EU) 프레임워크 프로그램, 아태분자생물기구(A-IMBN), 생물다양성정보기구(GBIF) 등 다자간 과학기술협력에 적극 참여할 방침이다.

정부는 이밖에 해외 과학기술 정보 수집·가공·활용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2만5000여명이 가입한 세계한민족과학기술자네트워크(KOSEN)를 강화하고 일정 규모(10개국, 외국인 100인, 3일 이상)의 국제학술대회 18∼20건에 각각 2000만원 안팎의 유치비용을 지원키로 했다. 남·북한 간 인력 교류 및 연구 협력을 위해서도 6억5000만원의 예산을 편성하는 등 선진국과 개발도상국을 포괄하는 과학기술 협력 네트워크 구축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김상선 과기부 과학기술협력국장은 “날로 심화하는 첨단기술 국제경쟁, 거대과학(Big Science)프로젝트를 중심으로 하는 국가간 전략적 협력, 세계 과학기술 가용자원의 2%에 불과한 국내 현실 등을 감안한 국제화사업 계획을 수립했다”며 “앞으로 관련 사업들을 유기적, 체계적으로 연계해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은용기자@전자신문, eyl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