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감독 당국 `대출과의 전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금융권 주식 관련 대출 잔액 추이

 금융감독 당국이 ‘대출과의 전쟁’을 확대한다.

 중소기업대출과 주택담보대출 단속에 주력해 온 금융감독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최근 증시 활황으로 규모가 커진 주식 관련 대출에 대해서도 모니터링을 강화한다고 31일 밝혔다.

 현재 시중 은행은 주식을 담보로 가계·기업자금을 빌려주는 ‘주식담보대출저축’을, 저축은행은 증권계좌 개설 고객에게 잔고의 일정 배수(3∼5배)를 대출해주는 ‘주식매입자금대출’을 각각 취급하고 있다.

 6월 말 현재 7개 시중은행의 주식담보대출 잔액은 2조5579억원으로 지난해 말 기준으로 1조원이나 늘어났다. 18개 저축은행의 주식매입자금대출 잔액은 3817억원으로 같은 기간 2.5배 급증했다. 금감위 측은 “일부 금융사가 중소기업대출과 주택담보대출을 대체하는 수단으로 주식 관련 대출을 활용할 가능성이 높다”고 예상하고 “이 경우 금융사 건전성 악화는 물론 증시 변동성을 증폭시키는 불안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금감위는 전담 인력을 통해 주식 관련 대출 추이를 집중적으로 모니터링하는 한편 관련 대출 증가세가 두드러지는 금융사에 대해서는 대출 취급 적정성 여부를 파악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금감위는 중소기업대출 및 주택담보대출과 관련해서도 생산 용도 외 유용 여부와 총부채상환비율(DTI) 운용실태를 지속적으로 점검할 방침이다.

  이호준기자@전자신문, newle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