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세계 태양광 발전 시장 9% 성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전 세계 태양광 발전 설치량

디스플레이뱅크(대표 권상세)는 지난해 전 세계 태양광 발전 시장이 설치량 기준 6.0GW를 기록해 전년보다 0.5GW(9.1%) 성장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같은 결과는 독일이 2008년 1.5GW에서 2009년 3.3GW로 시장을 견인한 가운데 미국·중국·일본·이탈리아 등에서 보조금을 지급해 태양광 수요가 크게 증가한 덕분이다.

당초 대부분의 기관과 업체들은 2008년 말 서브프라임 사태에서 시작된 경제위기로 2009년 세계 태양광 시장이 크게 위축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주요국 중에서는 스페인이 2.3GW(2008년)에서 0.15GW(2009년)로 큰 폭의 마이너스 성장을 나타낸 가운데 한국도 0.28GW(2008년)에서 0.17GW(2009년)로 저조한 성적을 기록했다.

디스플레이뱅크 지영승 연구원은 “경기회복·모듈가격 하락·독일 미국 등 주요국 시장 성장 등이 맞물려 이같은 상승세는 꺾이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새해에는 총 8.4GW의 태양광 설비가 증설돼 지난해보다 38% 성장할 것으로 예측된다”고 말했다.

김용주기자 kyj@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