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오위즈게임즈, 10분기 연속 최대 실적 경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네오위즈게임즈가 `피파온라인2`의 성장과 해외실적 호조로 2분기에도 매출 성장 흐름을 이어가며 10분기 연속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 올해 매출 목표도 기존 3400억원에서 4200억원으로 대폭 상향했다.

네오위즈게임즈(대표 이상엽)는 2분기 실적집계 결과 매출 937억원, 영업이익 203억원, 순이익 158억원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작년 같은 기간보다 매출액 51%, 영업이익 16%, 순이익 32% 증가한 수치다.

이 같은 성과는 계절적 비수기임에도 피파온라인2의 월드컵 특수와 해외 매출 약진에 힘입은 것으로 분석됐다. 중국에서 크로스파이어의 성장세가 지속적으로 이어지는 가운데 해외진출 확대가 꾸준히 이뤄져 매출 상승을 견인했다.

전체 매출액 937억원 중 퍼블리싱 673억원, 웹보드게임 264억원을 기록했다. 퍼블리싱은 피파온라인2가 최고 동시접속자 22만명을 기록하는 등 6월 매출이 50억원을 돌파하며 성장한 것이 주요 원인이었다. 웹보드 게임은 비수기 영향으로 소폭 감소했으나 3분기에는 채널링 강화로 매출을 확대할 계획이다. 해외매출은 346억원을 기록하며 172% 성장했다.

상반기 누계 실적은 매출 1843억원, 영업이익 439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각각 53%, 30% 증가했고, 순이익은 328억원을 기록해 53% 증가했다.

네오위즈게임즈는 상반기 성과를 바탕으로 올해 연간 실적 목표를 대폭 상향 조정했다. 매출목표는 당초 3400억원에서 4200억원으로 조정, 연초 대비 24%, 전년 대비 52% 성장을 예상했다. 영업이익은 연초계획 대비 22%, 전년 대비 43% 증가된 1100억원, 순이익은 연초계획 대비 23%, 전년 대비 77% 증가된 800억원을 예상했다.

하반기에는 신규 게임의 서비스에 역점을 둘 계획이다. 상반기에 선보인 `배틀필드온라인`, `에이지오브코난` 등이 여름방학 시즌에 맞춰 다양한 마케팅을 준비하고 있고 추가로 신작 2~3종을 선보일 방침이다.

이상엽 사장은 “비수기임에도 안정적인 성장을 보여줘 네오위즈게임즈의 경쟁력을 재확인시켰다”며 “하반기에는 보다 적극적인 해외 시장 진출과 신규 수익원 창출로 큰 폭의 성장세를 보여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표>네오위즈게임즈 2분기 실적 현황(단위 : 백만원)

권건호기자 wingh1@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