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 · 관 합동조사단 전문가 활동 폭 넓힌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앞으로 인터넷 침해 사고 경보 `주의` 단계에서부터 `민 · 관 합동 전문조사단(이하 민관조사단)`의 활동이 시작된다. 이 기구는 사이버 침해 사고 발생시 민 · 관이 공동으로 피해확산 방지 · 사고대응 복구 등을 마련하기 위해 정보통신망법(제 48조 4)에 의거해 만들어졌다.

방통위는 AT센터에서 열린 KISA의 `제 8회 인터넷 & 정보보호 세미나`에서 민관조사단이 본격 가동하는 인터넷 침해 사고 경보 수준을 기존 `심각` 단계에서 `주의` 단계로 두 계단 내리기로 했다고 30일 밝혔다. 인터넷 침해사고 경보 단계는 `정상→관심→주의→경계→심각`의 5단계로 구분된다.

이는 지난 2004년 1.25 인터넷 대란을 계기로 정부가 민관 조사단을 결성했지만 이후 심각 단계 수준의 인터넷 침해 사고 경보가 울린 사례가 거의 드물어 사실상 형식적인 운영에 그쳤기 때문이다.

방통위 박철순 팀장은 “1.25 인터넷 대란 이후 심각한 사이버침해사고가 없어 민 · 관 조사단이 실제 활약할 기회가 별로 없었다”며 “작년 7.7 DDoS 대란도 주의 단계에 그쳐 앞으로 주의 경보가 발생하면 민관 조사단이 모이도록 관계 법령을 재정비하겠다”고 말했다.

박 팀장은 “제 4기 민 · 관 조사단이 오는 10월 2일 인선 위촉을 앞두고 있다”며 “민 · 관 합동으로 지혜를 짜내기 위해 규합된 만큼 활동 조건을 완화, 민간 전문가들의 큰 활약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방통위는 또한, 좀비 PC 사용자에게 감염 사실을 알리고 안철수연구소 · 하우리 등의 백신을 제공하는 서비스를 오는 11월부터 시작할 예정이다. 방통위는 이 과정에서 상당수의 좀비 PC를 치료하는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이날 세미나에선 DDoS 공격의 재정의 △정보보호 전문가와 함께하는 보안 이슈와 사례 △컨버전스 보안 현재와 미래 △악성코드의 위협 등을 주제로 4개 트랙에서 전문가들이 발표했다.

장윤정기자 linda@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