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까지 IT수출 3000억달성, 세계 3대 IT수출강국으로 도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IT산업 비전 2020, 수출 3000억달러 목표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 `IT산업 비전2020` 대 정책방향 및 10대 정책 어젠다

오는 2020년까지 IT 분야에서 수출 3000억달러를 달성해 미국과 중국에 이어 세계 3대 IT 수출강국으로 도약한다. 지식경제부는 12일 일산 킨텍스에서 개막된 `스마트 코리아 2010`의 주요 행사인 `창의미래국제포럼(Creative Futures Forum)`에서 10년 후 우리 IT산업의 청사진인 `IT산업 비전 2020`을 발표했다. 관련기획 10 · 11면

`역동적 IT, 창의적 융합으로 스마트 코리아 실현`이라는 비전 아래 2020년 IT산업을 통해 우리나라 경제의 성장잠재력을 1.0%포인트 더 향상시킨다는 목표다.

조석 지경부 성장동력실장은 “IT산업의 패러다임과 미래 거시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전문가의 의견을 종합해 지능화(Smart), 지속가능성(Sustainable), 인간중심(Human Centric)의 IT 3대 키워드를 선정했다”며 “우리 IT산업의 현황과 당면한 문제점에 대한 종합적인 분석을 근거로, 정부는 3대 정책방향과 이를 실현하기 위한 10대 정책 어젠다를 마련해 적극 실행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3대 정책방향으로는 △IT산업 역동성 강화 △전 산업 성장활력 재충전 △창의적 성장기반 확충 등이 제시됐다.

정부는 `IT산업 역동성 강화`를 위해 반도체 등 주력 IT산업을 확고한 글로벌 리더로, 3D · LED 등 잠재력 있는 유망산업을 미래 주력 IT산업으로, 소프트웨어(SW)산업을 스마트 IT의 핵심동력으로 각각 육성하기로 했다. `전 산업 성장활력 재충전`을 위해서는 IT융합을 통한 지식기반 경제 확산, 스마트그리드 구축 등 저탄소 기반의 녹색경제, u헬스 활성화 등 일과 삶이 조화된 복지경제를 실현해 나갈 방침이다.

정부는 `창의적 성장기반 확충`을 위해 창의적 IT명품 인재 양성과 원천 IT 투자 확대 등 미래 수요에 대비한 창조적 연구개발(R&D)을 강화하기로 했다. 역량 있는 중소기업이 사업하기 좋은 IT산업 생태계를 조성해 IT를 대한민국의 외교산업으로 키워나간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지경부는 향후 정책과제를 추진하면 2020년에는 IT산업 저변 확대로 IT중소기업 생산액 비중이 35%(현재 27%)까지 높아지고, 창의적 글로벌 IT 신제품의 10%를 우리나라가 출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황식 국무총리는 “IT는 여러 분야와 융합을 통해 혁신과 녹색성장을 이끌어낼 핵심 수단이면서 가장 중요한 인프라”라며 “규제개선과 IT 신산업 지원, 정보격차 해소 등을 통해 IT산업을 국가차원에서 집중 육성토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표. `IT산업 비전 2020 ` 3대 정책방향 및 10대 정책아젠다

자료: 지식경제부

김승규기자 seung@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