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금융권 최대 이슈는 `IFRS 도입`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2010년 금융업 7대 뉴스 국제회계기준(IFRS) 도입이 새해 금융권 최대 이슈가 될 것으로 예상됐다. 유럽 재정위기와 중국발 글로벌 경제충격에 대한 우려도 금융권에서 높았다.

 대한상공회의소는 29일 금융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2011년 금융업 7대 이슈’를 조사한 결과, 전체의 57.3%(이하 복수응답)가 ‘IFRS 도입’을 꼽았다고 밝혔다.

 상의 측은 “내년 IFRS 도입이 의무화되는 만큼, 금융사들이 기업평가를 하는 데 적지않은 혼란이 올 것”이라며 “신뢰성 있는 기업평가를 위해 대비책 마련에 고심 중인 금융사들의 관심이 반영된 결과”라고 설명했다.

 7대 이슈 중에는 ‘주가 2000시대 안착’(39.3%·4위)을 제외하고는 ‘국내 저축은행 부실’(52.3%), ‘유럽발 금융위기 재현’(45.3%), ‘위안화 절상과 차이나 쇼크’(35.3%), ‘가계부채 위기 확산’(35.0%), ‘지정학적 리스크`(34.0%) 등 우리 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요소들이 대거 포함됐다. 올 한해 경고신호를 날리며 우리 금융시장에도 크게 영향을 미친 유럽 금융위기가 스페인마저 재정적자로 경기 둔화 조짐을 보이면서 금융권에서는 내년에도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또 상반기 중 중국 정부가 물가안정을 위한 추가 금리인상을 취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중국의 긴축정책이 몰고올 국내외 경제상황에 대한 관심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주가 2000시대 안착이 7대 이슈에 뽑힌 것은 올해 북한발 안보위협과 남유럽발 재정위기에도 불구하고 주가가 37개월 만에 2000선을 회복하면서 새해에도 이 추세가 이어질지에 대한 금융권의 높은 관심을 반영했다.

 올해 이슈에 대한 조사에서는 ‘주가 2000 돌파’가 65.7%로 1위를 차지했다. ‘하나은행의 외환은행 인수’(59.0%)와 ‘신한금융지주 사태’(38.0%) 등 은행권 뉴스가 각각 2위와 6위를 나타냈으며, ‘G20 서울회의 환율 및 금융규제 논의’(49.0%), ‘현대건설 인수 우선협상자 선정 논란’(44.0%) 등이 3·4위였다. 이밖에 ‘남유럽발 재정위기’(38.0%), ‘금융위기 후 국내기준금리 첫 인상’(34.3%) 등이 7대 뉴스 안에 들었다.

  이동근 상의 부회장은 “남유럽 재정위기, 안보리스크 등 올해 무수한 악재가 있었음에도 주가가 2000포인트를 돌파한 것은 위기를 슬기롭게 이겨낸 우리 경제의 결실”이라며 “내년 금융업이 한국 경제의 견인차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금융산업의 선진화를 위한 노력 특히 국제회계기준 도입에 대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김준배기자 joon@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