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아이폰4 예약가입 첫날 6만명 웃돌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텔레콤이 애플 아이폰4 예약 가입 접수를 시작한 9일 신청자가 6만명을 웃돌았다.

 초반 반응은 신통치 않았지만 이날 오후 들어서도 신청자가 지속적으로 늘어난 만큼 앞으로 어떤 결과가 나타날지 주목된다.

 SK텔레콤(대표 하성민)은 9일 오전 7시부터 온라인 사이트와 전국 1500개 대리점을 통해 아이폰4의 예약가입을 시작했으며 오후 7시까지 총 6만여명이 가입했다고 밝혔다. 또, 자사 가입자를 위한 우대 예약판매분 1만대는 오전 11시에 마감됐다고 덧붙였다.

 SK텔레콤은 오후들어 예약가입 신청자가 늘어나기 시작했으며 대리점을 방문해 예약하는 가입자도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오후 증가세에 힘입어 예약 가입 첫날 약 8만~10만명이 예약을 마칠 것으로 기대했다.

 그러나 지난해 8월 아이폰4 예약가입을 처음 실시했던 KT에 비해서는 크게 뒤떨어지는 수치다. 당시 KT는 초반에 온라인 예약 사이트가 다운될 정도로 폭발적인 반응이 나타났다. 개시 7시간 만에 10만명을 넘어섰으며 첫 날에만 총 13만8000명이 몰렸다.

 이처럼 SK텔레콤의 예약가입이 저조한 것은 아이폰4에 대한 기대치가 사라진 것이 가장 큰 요인으로 분석됐다. 국내 도입된 지 6개월이 지나면서 가입자가 100만명을 넘어섰다. 아이폰4를 신규 구매할 가입자가 많지 않다는 것이다.

 또, 6월말께 후속제품인 ‘아이폰5’가 출시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구매 수요들이 신제품 대기 수요로 전환될 것으로 보고 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앞서 시장에 출시된 탓에 이 같은 초기 반응은 어느 정도 예상했다”며 “오후부터 예약 가입자가 늘어나면서 내부적으로는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대리점은 오후 9시까지 예약가입을 받고 온라인은 24시간 운영하기 때문에 차츰 가입자 증가세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아이폰4 예약가입을 맞아 서진우 SK텔레콤 플랫폼 사장이 현장 점검에 나섰다. 서 사장은 9일 오전 서부(광주)와 중부(대전) 지사와 주요 대리점을 순회 방문하며 지역시장 상황을 점검하고 현장 직원들을 격려했다.

 서 사장은 서부 지사를 방문해 “아이폰 도입을 계기로 경쟁사와 근본적으로 차별화된 본원적 마케팅 경쟁력을 보여 달라”고 당부했다.

 서동규기자 dkseo@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