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조속한 서비스 개시 위해 MVNO 전담반 구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방송통신위원회는 올 하반기 이동통신재판매(MVNO) 서비스가 개시될 수 있도록 MVNO전담반을 구성·운영한다고 4일 밝혔다.

 전담반은 방통위를 비롯해 MVNO 의무제공사업자 SK텔레콤, MVNO사업자,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 네트워크 전문가 등으로 구성됐다.

 전담반은 4일부터 매주 한 차례씩 모여 사업자간 협상 체결 과정에서 제기된 이슈를 검토하고 이해관계를 조정한다.

 그간 SKT와 MVNO사업자들은 네트워크 연동에 따른 필요설비와 기간, 번호이동을 위한 사업자간 협력체계, 비용 분담기준 등에서 이해가 충돌해 협상이 지연되는 경우가 많았다.

 방통위는 전담반을 통해 사업 진행 일정을 점검·독려하고 조속한 서비스 상용화를 지원할 방침이다.

 방통위는 전담반 구성과 별도로 다량구매 할인, 데이터 MVNO 도매대가 산정기준 등을 상반기 중 마련해 MVNO사업자가 원활하게 시장에 진입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

이호준기자 newlevel@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