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다음, 공정위에 구글 제소 검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네이버와 다음이 구글의 공정위 제소를 검토한다.

 12일 NHN과 다음커뮤니케이션에 따르면 양사는 안드로이드폰에 구글 검색이 기본 탑재되는 것과 관련, 구글을 ‘부당한 경쟁배제’ 행위로 공정거래위원회에 제소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공정위 제소는 호환성 테스트 등을 통해 안드로이드폰 인증 권한을 가진 구글이 자사의 검색 탑재를 강요하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또 구글 검색이 아닌 것이 탑재될 경우 인증이 제때 이뤄지지 않는다는 주장도 있다.

 양사에 이르면 이번주 늦어도 이달 안에 제소 여부와 시기 등을 결정할 예정이다.

 현재 거의 모든 안드로이드폰에는 출시할 때부터 구글 검색이 기본 검색으로 탑재돼 있으며, 이로 인해 모바일 검색 시장에서 구글의 점유율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구글코리아 관계자는 “안드로이드 플랫폼은 누구나 쓸 수 있게 공개했고, 구글 검색 역시 선택해서 쓸 수 있도록 한 것”이라며 “구글이 스마트폰 제조사나 이동통신사업자에 구글 검색 탑재를 강요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권건호기자 wingh1@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