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네트워크 국산화 "시동 걸렸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부 및 공공기관의 네트워크 장비 국산화에 시동이 걸렸다.

 올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정부의 ‘스마트워크’ 구축산업을 통해 현재 18% 수준인 국산 네트워크 장비 도입 비율이 높아진다. 일부 공공기관 지방 이전에 따른 정보시스템 재구축에 국내 기업이 참여할 수 있는 길도 열린다.

 지식경제부(장관 최중경)는 14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한국 네트워크산업협회 솔루션 페어 2011’에서 정부와 공공기관의 스마트워크 사업에 국산 솔루션을 도입하겠다는 적극적인 의지를 밝혔다.

 김재홍 지식경제부 성장동력실장은 “낮은 인식과 왜곡된 구매 관행 등으로 공공기관의 국산 네트워크 장비 도입률이 매우 저조하다”며 “우수한 국산 제품의 발굴과 국내 네트워크 산업의 경쟁력을 위해 공공기관과 내수시장 확대 등 관련된 지원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경부는 지난해부터 국산 장비 도입률 향상을 위해 발전전략을 세우고 특정업체에 유리하게 명시된 심의제도를 바꾸는 등 노력을 기울여왔다.

 이날 행사에서는 발전전략의 초기 결과물인, 다산네트워크 등 7개 국내 업체가 공동 개발한 전자정부 서비스용 장비 및 솔루션이 시연됐다. 지경부 관계자는 “국산 솔루션의 공동개발로 행안부 모바일 전자정부 구축사업 등 향후 공공기관에서 국산 장비 점유율이 크게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뉴스의 눈>

 ‘정부와 공공기관의 스마트워크 사업에 국산 솔루션을 도입하겠다’는 정부 방침은 향후 스마트워크 주도권을 우리 기업에 갖도록 하겠다는 데 의미가 있다, 이에 따라 대기업 위주의 수요자와 중소기업 위주의 장비 공급자 사이의 업무 협력이 기대돼 네트워크 장비시장의 활성화와 대기업-중소기업의 동반성장이 기대된다.

 이를 위해 한국IT서비스산업협회와 한국네트워크산업협회가 15일 상호협력 협약을 맺고 협력분야를 발굴하는 한편, 공동 프로젝트를 수행한다는 후문이다.

 한국네트워크산업협회는 우선, 이번 협약을 통해 구체적으로 올해부터 시행되는 180여개 공공기관 지방이전에 따른 시스템 구축 사업에 적극 뛰어들 예정이다. 프로젝트를 지휘하는 SI·NI 단체와 협약을 맺은 만큼 긍정적인 결과를 기대 중이다.

 공공기관 이전 과정에서 신규 장비에 대한 수요 규모는 약 500억원 정도로 추산된다.

 구교광 한국네트워크산업협회 본부장은 “공공기관 이전 과정에서 노후 장비 교체 등 수요가 크다”며 “장비 사용처인 SI·NI와 국산 네트워크 장비가 협업하면 경제적이면서 뛰어난 퍼포먼스의 솔루션을 구축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국네트워크산업협회는 일단 ‘공공기관 네트워크 고도화 표준구축 모델’ ‘u시티 통신 인프라 솔루션’ ‘스마트워크 서비스 플랫폼 기술’ 등 자체 모델을 만들었다.

 구 본부장은 “SI·NI 대기업이 포함된 한국IT서비스산업협회와 중소 네트워크장비 업체들로 구성된 네트워크산업협회 간 협약으로 네트워크분야의 건전한 생태계 조성이 이뤄질 것”이라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현종웅 지식경제부 BcN(Broadband convergence Network) PD 역시 “국내 전체 장비산업이 통신사업자의 설비투자 증감에 좌우되는 경향이 있다”며 “공공기관 장비 구매 관행 혁신 및 장비구축 시 BMT 의무화, 장비 업계와 통신사업자의 협력체계를 만들어 동반성장 생태계를 조성해야 할 것”이라고 정책 추진 의지를 밝혔다.

김시소기자 siso@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