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이대, 스마트폰 교육의 장 `스마트 캠퍼스` 열었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대 스마트 캠퍼스. (좌석 앞줄 오른쪽부터) KT 표현명 사장, 이화여대 김선욱 총장
<이대 스마트 캠퍼스. (좌석 앞줄 오른쪽부터) KT 표현명 사장, 이화여대 김선욱 총장 >

 KT가 이화여자대학교 ECC(Ewha Campus Complex)에 국내 최초 스마트폰 체험 및 강의·학습 전용공간인 ‘스마트 캠퍼스’를 열었다.

 스마트 캠퍼스는 KT의 참여형 대학생 인턴십 프로그램인 ‘올레 모바일퓨처리스트’의 스마트폰과 스마트패드(태블릿PC) 전문가 그룹인 ’스마트 지니어스’가 직접 운영하며, 최신의 스마트 기기를 가장 먼저 체험하면서 수준 높은 모바일 교육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공간이다.

 다양한 최신형 스마트폰과 스마트패드 등을 마음껏 직접 체험하고 비교해 볼 수 있도록 입구 바로 안쪽에 개방형 단말 전시대가 설치되어 있으며, 충전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스마트캠퍼스 홈페이지를 통해 예약하면 매일 진행되는 공개 강의를 들을 수 있고, 1 대 1 코칭 및 상담도 받을 수 있어 대학생 전문가와 일반인들이 함께 교류하는 스마트기기 교육의 장으로 활용된다.

 공개강의는 스마트폰 운용체계인 애플 iOS와 안드로이드로 구분돼 초보자용 기본 강의에서 기능별 심화 강의까지 매월 정해진 테마에 따라 진행된다. 특히 7월에는 방학 및 휴가철을 맞아 ‘여행을 테마로 한 스마트폰 활용법’이 진행되는 등 특색 있는 프로그램이 선보여질 예정이다.

 강국현 KT개인마케팅전략담당 상무는 “작은 공간이지만 새로운 스마트폰 트렌드를 만들어 내고, 창의적인 모바일 패러다임을 제시하는 장소로 발전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시소기자 siso@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