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서울시 교통 시스템 개발 본격화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차세대 교통카드 시스템 개발 추진 내용 서울시 교통카드 시스템이 개통 7년 만에 전면 재구축된다. 향후 3년간 계속될 이 시스템 개발은 버스·택시 등 서울시 교통시스템 운영을 위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가 대대적으로 교체되는 대형 프로젝트다.

 30일 한국스마트카드는 최근 차세대 서울시 교통카드시스템에 대한 개념설계를 완료한 데 이어 시스템 구축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한국스마트카드는 서울시 교통카드시스템에 대해 2004년 개통 이후 지속적인 고도화를 추진해 왔으나 일부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의 노후화에 의한 교체 필요성이 대두돼 왔다.

 앞서 한국스마트카드는 이 시스템 개발을 위해 최근 6개월간 프로세스혁신(PI) 작업과 중장기정보화전략(ISP) 수립을 추진해 왔다. PI 작업은 지난해 12월부터 추진됐고, 개념설계를 위한 ISP 수립 컨설팅 작업은 지난 5월말 마무리됐다.

 이 회사는 차세대 시스템 개발을 통해 서울시의 교통정책 수립 변화에 대응하는 유연성과 빠른 속도를 갖추는 것을 핵심 과제로 삼고 있다. 버스요금 집계 등 각종 요금정산 속도를 보다 개선할 수 있도록 실시간 데이터 수집 인프라를 갖추면서 고도의 분석까지 가능한 차세대 교통 시스템을 설계한다는 복안이다. 또 4G 기반의 차세대 네트워크 및 와이파이·근거리통신(NFC) 기술 등 편의성을 가미한 기술 접목과 함께 개인 정보보호를 위한 보안기능도 한층 강화할 계획이다.

 신중건 한국스마트카드 이사는 “차세대 시스템을 통해 서울시가 선진국들보다 앞서서 교통정책을 수립하고 관리할 수 있는 분석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시스템 기반이 마련될 것”이라며 “철도 등 운송기관에 다양한 교통 정보를 적시에 제공하고 집계된 데이터들을 더 효과적으로 분석해 교통정책에 반영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효정기자 hjyou@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