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 `클라우드PC 사업` 뜬다 ... 수천억대 시장 핫 이슈 부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공공 `클라우드PC 사업` 뜬다 ... 수천억대 시장 핫 이슈 부상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클라우드PC 서비스 적용 및 운영 개요

 공공 클라우드PC 사업이 뜬다.

 정부는 이달 말과 내년 시범사업 후 효과가 확인되면 2013년부터 단계적으로 중앙 공무원을 대상으로 본 사업을 펼쳐 나간다. 공무원 수를 감안할 때 현재 기준으로는 수천억원 예산이 소요된다.

 9일 관련 정부·기관에 따르면 행정안전부와 정부통합전산센터는 클라우드PC 시범사업을 이달 말 실시한다. 행안부 정보화 부문과 정부통합전산센터 인력 170명(PC 170대)이 대상이다. 클라우드PC사업 핵심인 중앙 클라우드 서버는 정부통합전산센터에 설치된다. 클라우드PC는 개인 PC에 CPU·하드드라이브 등이 담긴 본체를 없애는 것이 핵심이다. 본체와 동일한 기능을 가상PC(중앙 클라우드 서버)에 구현하고 이용자는 통신망으로 가상PC에 원격 접속해 업무를 본다. 시범사업은 가상PC에 접속 가능한 클라우드PC를 제공하고 원격접속 등 클라우드PC 서비스 환경을 구축한다.

 시범 사업 후 올해 말 클라우드PC 도입에 필요한 기술 가이드라인을 만든다. 내년 상반기 2차 시범사업에 들어간다. 본부 사무실 외에 출장지와 스마트워크센터 등에서도 동일한 업무를 볼 수 있는지 확인한다. 시범사업 동안은 데이터 손실 등 만약의 경우를 대비해 수시로 데이터 백업 및 PC 원격 장애 복구지원을 하기로 했다.

 본 사업에는 현재 중앙 공무원이 약 60만명(2007년 기준)인 것을 고려하면 중장기적으로 수천억원 예산이 소요된다. 정부는 외산업체가 관련 시장을 장악하고 있어 국내 업계 솔루션과 장비를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별도 정부 프로젝트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 기업이 솔루션 등을 개발하면서 시장을 열고 구축 예산도 줄인다는 방향이다.

 정부는 클라우드PC 환경 구현이 정보(데이터) 유출을 막는 동시에 스마트워크에도 기여할 것이라는 기대다. 또 새로운 소프트웨어 설치 및 고장 처리 등 관리 업무 부담도 줄어 예산절감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 사용 단말기도 줄어 에너지 절약도 예상된다. 해외에서는 범정부 차원에서 클라우드PC를 구현한 사례는 없다. 다만 미국 일부 주에서 특정영역에 도입한 사례는 있다.

 황서종 행안부 정보기반정책관은 “스마트 시대를 맞아 공공 부문도 데스크톱 PC에서 새로운 환경으로 진화하는 것이 필수적”이라며 “정부는 시범사업으로 보안 등 다양한 이슈를 점검하고 공공 부문에 적합한 모델을 개발해 범정부적으로 확산하는 방안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 클라우드PC 서비스 적용 및 운영 개요 >

  *자료:행정안전부

김준배기자 j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