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실적 중심 차세대 리더 대거 승진인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젊은 `뉴 삼성`, 사상 최대 승진 인사 배경은..?

 삼성그룹이 ‘미래 삼성’을 이끌 차세대 리더를 확정, 13일 발표했다. 주력산업 성과를 반영하고, 미래 유망사업 강화 차원에서 사상 최대 임원 승진인사가 이뤄졌다.

 삼성은 올해 인사에서 승진자가 490명(부사장 30명, 전무 142명, 상무 318명)이었던 지난해 보다 11명이 많은 총 501명(부사장 48명, 전무 127명, 상무 326명)이 승진 명단에 올랐다. 3년이나 빨리 상무로 승진시킨 ‘발탁 인사’와 삼성전자 최초 여성 부사장 배출 등이 주요 특징으로 꼽힌다.

 삼성그룹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휴대폰,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 주력사업 성장을 이끈 성과를 반영하고 차세대 유망사업 분야 인적 투자를 강화하는 차원에서 사상 최대 승진인사를 실시했다고 설명했다.

 부사장, 전무 등 고위임원은 역대 최다인 175명을 승진시켰다. 이들은 향후 경영을 이끌 리더군이기도 하다. 삼성은 고위 임원확대로 사업별 책임경영에도 속도를 내겠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영업마케팅 인력의 임원 승진이 많았다. 신임 임원 가운데 영업마케팅 인력이 92명(작년 79명)으로 역대 최다를 차지했다. 연구개발 신임임원은 89명(작년 100명)이었다.

 미래 삼성을 이끌 임원들도 연령·학력·직급·연차에 관계없이 과감하게 발탁했다. 승진자 501명 중 발탁 승진은 총 77명(부사장 발탁 30명, 전무 14명, 상무 33명)이었다. 삼성전자 고유 소프트웨어 플랫폼인 SLP(Samsung Linux Platform) 개발을 주도한 윤장현 부장은 3년 앞서 상무로 발탁됐다. 고교 졸업 후 제조직군으로 입사했던 김주년 삼성전자 부장도 ‘자랑스러운 삼성인상’ 2회 수상 등의 경력을 인정받아 2년 앞서 상무로 발탁됐다.

 심수옥 삼성전자 전무는 첫 여성 부사장이 됐고 삼성전자 김기선 부장, 송효정 부장 등 8명의 여성도 상무로 승진했다.

 삼성전자 헝가리법인 영업총괄 이스트반 팍스코 VP를 포함한 외국인 8명도 상무로 승진했다. ‘자랑스러운 삼성인상’ 수상자 3명도 승진 대열에 합류했다.

 삼성전자는 부사장 18명, 전무 62명, 신규 선임 164명 등 226명이 승진했다. 전체 승진자 가운데 12.4%가 발탁승진이다. 글로벌 스마트폰 1위에 오르며 사상 최대 실적을 낸 휴대폰 부문에서 34명의 승진자가 나왔고 소프트웨어 직군의 승진을 확대됐다.

 삼성은 조만간 계열사별 조직개편과 보직인사를 단행해 발표할 예정이다.

 

 

표. 삼성그룹 최근 4년 승진자 현황

 

김승규기자 se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