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토즈소프트, 전동해 샨다게임즈 부사장 체제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액토즈소프트가 전동해 샨다게임즈 부사장 중심으로 체제 개편에 돌입했다.

 액토즈소프트는 지난 주말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치엔둥하이(한국명 전동해) 샨다게임즈 부사장을 신임 대표이사로, 장찡 샨다게임즈 법률고문을 사내이사로 선임했다.

 전 대표는 모회사인 중국 샨다게임즈 부사장 및 자회사인 아이덴티티게임즈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김강 액토즈소프트 사장은 오는 3월 말로 임기가 만료된다.

 전 대표는 중국어, 일어, 영어, 한국어에 모두 능한 화교 출신으로 액토즈소프트, 위메이드, 웹젠 등 국내 게임사의 글로벌사업을 담당하면서 경력을 쌓아왔다. 샨다게임즈에서 게임사업을 맡아 아이덴티티게임즈 인수합병에 성공하면서 능력을 인정받았다. 아이덴티티게임즈가 개발한 온라인게임 ‘드래곤네스트’는 지난해 중국에서만 2880억원을 벌어들이며, ‘월드오브워크래프트’를 제치고 전체 게임 매출 순위 6위를 차지한 바 있다.

 이번 인사로 전 대표는 중국을 제외한 샨다게임즈 동아시아 전략사업을 총괄하게 됐다. 그는 2009년 샨다게임즈 부사장에 올라 현재 싱가포르 지사를 비롯해 3개 회사 게임사업을 맡아 개발 및 퍼블리싱, 수출을 진두지휘하고 있다.

 국내에 있는 2개 자회사의 합병 가능성도 수면 위로 떠올랐다. 샨다의 한국 사업은 개발사인 아이덴티티게임즈와 퍼블리싱 및 모바일 게임 사업을 담당하는 액토즈소프트 등 크게 두 체제로 나눠있는 상황. 두 회사 모두 샨다의 자회사에 같은 경영진을 두었기 때문에 합병 여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