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구글 지원 날개 달고 국내 스타트업 해외로 나간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우리 스타트업 기업들이 방송통신위원회와 구글의 지원을 등에 업고 세계로 뻗어간다.

 방송통신위원회와 구글코리아는 10일 국내 인터넷 스타트업을 육성하고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인터넷 스타트업 육성 및 개발자의 글로벌 경쟁력 지원을 위한 양해각서’를 교환했다.

 정부와 구글이 손잡고 창의적 아이디어를 가진 스타트업 기업을 발굴해 자금과 기술 지원, 글로벌 네트워크를 제공해 세계적 서비스로 발전할 수 있도록 돕는다는 것이다. 내달 사업 아이디어 공모를 발표하고, 선정된 기업에 대한 6개월에 걸친 개발 및 사업화 지원을 통해 글로벌 서비스에 나서도록 할 방침이다.

 염동훈 구글코리아 대표는 “국내 기업이 해외서 성공하려면 자금뿐 아니라 인사·홍보·사업제휴 등 다양한 역량이 필요하다”며 “이에 필요한 인적 네트워크와 글로벌 우수 기업과의 관계 형성 등을 종합적으로 지원한다는 취지”라고 말했다.

 방통위의 스타트업 발굴·육성 프로그램 ‘글로벌 K-스타트업 프로그램’에 구글이 참여, 아이디어와 서비스 발굴을 돕고 기술적 문제에 멘토링을 해 준다. 구글은 100만달러 이상의 초기 지원 자금도 펀딩한다.

 또 발굴된 스타트업 기업을 런던과 실리콘밸리의 벤처 투자사 등과 연결, 글로벌 역량을 높이고 각종 워크샵 및 개발자 커뮤니티 지원 등 상생 협력 사업도 추진한다. 이날 구글은 한국인터넷진흥원과도 이 같은 지원 프로그램의 추진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향후 국내 포털 및 이동통신사 등과도 협력하고 정부 예산도 지원, ‘글로벌 K-스타트업 프로그램’을 종합적 스타트업 발굴 프로그램으로 키운다. 내달 관련 세부 내용을 밝힐 계획이다. 좋은 아이디어만으로도 지원받을 수 있도록 충분한 준비 기간을 주고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신용섭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은 “방통위는 창의적 아이디어를 발굴·지원하고 실패해도 재도전할 수 있는 벤처 생태계 조성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세희기자 h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