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정부 IT진흥기금은 R&D와 SW역량제고에 쏟는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부가 올해 IT기술 진흥에 총 9560억원을 투입한다. 지난해보다 198억원 늘었다.

 지식경제부는 정보통신진흥기금과 일반회계 등을 재원으로 하는 ‘2012년도 정보통신기술진흥 시행계획’을 확정했다고 17일 밝혔다. 시행계획은 IT기술진흥을 위해 기술개발, 인력양성, 표준화, 기반조성 등 4대 부문에 대해 2012년 IT분야 사업을 총 망라한 계획이다.

 정부는 SW인력양성 및 기반조성에 집중한다. SW전문인력양성사업 예산은 전년 904억원 대비 10.2% 증가한 996억원이 책정됐다.

 기반조성 부문도 올해 4개 신규사업 추진 등으로 전년 2200억 원 대비 15.8%(2548억 원) 증가했다. △SW자산재개발(60억 원) △SW-시스템반도체 융합경쟁력 강화(70억 원) △초광역연계 3D융합산업융성(90억 원) △실감미디어산업 R&D기반구축(30억 원) 사업이 포함된다.

 기술개발 부문은 정보통신진흥기금의 재원감소 전망에 따라 전년도 대비 3.9% 감소한 5936억 원이 편성됐다.

 IT기술진흥 추진방향은 IT융합을 산업전반으로 확산하기 위한 연구개발(R&D) 투자와 SW기초역량 제고에 맞춰져 있다.

 이를 위해 기존 주력산업 외 복지, 민원 등 다양한 생활밀착형 분야로 IT융합 대상산업을 확대한다. 부문별로는 SW와 시스템반도체 분야에 투자를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SW산업의 핵심역량 확보는 우리나라의 HW 강점이 결합된 시스템SW 핵심기술 및 융합SW핵심기술 등 원천기술분야 연구를 강화하고 맞춤형 정보서비스, 소셜네트워크 등 지능형 SW 핵심기술 개발과 뉴메모리, 빅데이터 등 차세대 디바이스 및 클라우드 시장 주도 시스템 SW 핵심기술을 확보할 계획이다. 이를 위한 예산은 전년 대비 27% 증가한 396억 원이 잡혔다.

 올해 IT산업원천기술개발사업 신규과제는 분야별 12명 IT분야 PD들이 발굴, 기획한 92개 원천기술에 대해 개발을 추진한다.

 

 <사업부문별 투자규모>

 (단위 : 억 원, %)

  * 9560억 원 = 정보통신진흥기금 6890억 원 + 일반회계 2132억 원 + 광역특별회계 378억 원+ 에너지특별회계 55억 원(신규) + 전력기금 105억 원(신규)

정미나기자 mina@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