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루나이 국가정보화 전략, 한국이 세운다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한-브루나이 정보화 협력 주친 경과 및 계획

우리나라가 브루나이 국가정보화 전략을 세운다. 브루나이 정부가 사실상 한국 정보화 모델을 채택하기로 한 것으로, 우리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의 현지 시장진출 확대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은 최근 브루나이 전자정부센터(EGNC)를 방문, 그린IT컨설팅을 포함한 국가정보화 전략수립 등 협력 사업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고 11일 밝혔다. EGNC는 총리실 직속 전자정부추진기구다.

이번 결정은 우리나라가 UN 전자정부 평가에서 2010년에 이어 올해 1위를 기록한 직후 얻어낸 결과여서 주목된다. 정부는 2연속 1위 달성이 한국 전자정부 인지도 및 신뢰도 향상에 기여, 수출 확대로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NIA는 `브루나이 그린IT국가전략 수립방안` 네 가지를 제안했고, 브루나이 정부는 이 가운데 하나를 선택해 계약하기로 했다. 그린IT국가전략 수립방안에는 △브루나이 국가정보화와 관련 추진현황 분석·성과 평가 △추진체계 분석 및 개선방안 수립 △비전·목표 수립 △프레임워크 수립 등이 담겨 있다. 구체적인 일정과 방법 등은 상반기 협의해 결정하고, 계약은 하반기에 체결하기로 했다. 계약 형태는 여타 동남아 국가와 달리 공적개발원조(ODA) 방식이 아닌 브루나이 정부가 직접 지급하는 형태다.

이에 맞춰 NIA는 상반기 브루나이 국정현안과 정보화 이슈를 분석하고, 하반기에는 정보화 수준진단 컨설팅에 들어간다. 내년 그린IT국가전략 수립 컨설팅을 실시하고, 하반기부터 2014년에 그린IT시범사업을 펼친다.

NIA는 이와 별도로 `스마트 브루나이`를 국가비전으로 제시했고, 양측은 이의 후속조치를 논의하기로 했다. 스마트 브루나이는 스마트폰·스마트패드 등 스마트기기 기반 선진화 사회 구현을 목표로 시스템뿐만 아니라 문화를 바꾸는 내용을 담았다.

이번 협력사업 추진은 2010년 한-브루나이 정보화 협력 업무협약(MOU) 후속조치로 이뤄졌다. 브루나이 정부는 지난해 4월 전자정부 자문단을 한국에 파견했고, 11월에는 한-브루나이 IT협력 위원회를 개최했다.

김성태 NIA 원장은 “브루나이가 규모는 작지만 주변 동남아 국가에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나라로 주변국 진출의 거점역할도 할 것”이라며 “우리 기업이 브루나이와 주변국가에서 전자정부 사업을 펼치는 데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표]한-브루나이 정보화 협력 추진 경과 및 계획
자료:한국정보화진흥원

브루나이 국가정보화 전략, 한국이 세운다


김준배기자 j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