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러스기술·엔피코어, 내부정보유출방지 관련 제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콘텐츠필터링 전문업체인 플러스기술(대표 정석현)이 보안전문업체 엔피코어(대표 한승철)와 전략적 업무제휴 및 공동프로젝트 추진에 대한 양해각서를 교환했다고 8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력을 통해 중대형 고객용 네트워크 데이터유출방지(DLP) 제품을 공동·개발, 기존 고객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플러스기술과 엔피코어가 협력 개발할 제품은 사용자의 PC에 포함된 개인정보를 포함해, 메일·메신저를 통해 유출되는 모든 정보를 로그인하고 차단할 수 있는 DLP 제품이 될 예정이다. 첨부파일 내 포함된 각종 개인정보, 기밀 정보를 검색하고 차단하는 기술을 포함한다. 기존 엔피코어가 보유한 DLP제품이 중소기업용이라면 플러스기술의 유해차단사이트 기술 등이 첨가돼 대기업의 보안요구수준을 만족하는 수준으로 업그레이드될 전망이다.

임병도 플러스기술 부사장은 “이번 업무제휴로 인해 플러스기술의 유해사이트차단 시장과 엔피코어 정보유출방지 시장을 동시에 공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플러스기술은 엔피코어의 좀비PC방지 솔루션인 좀비제로(EAL2)에 대한 총괄판매권 계약도 체결한다. 이 회사는 기존 보유고객사를 중심으로 좀비PC방지 솔루션의 공격적 영업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장윤정기자 linda@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