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의 규칙 바꾼 승부사, 김정주 넥슨 창업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역시 김정주!”

엔씨소프트 인수로 김정주 NXC 대표의 성공 비법에 다시 시선이 모아진다.

넥슨이 게임 업계 1위에 오른 비결은 인수 합병을 직접 주도한 김 대표의 `승부사` 감각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김 대표는 콘텐츠 개발과 안정적 서비스에만 주력하던 게임 업계 성공 방정식을 인수합병이란 초유의 카드로 근본적으로 바꿨다.

게임의 규칙 바꾼 승부사, 김정주 넥슨 창업주

김 대표는 판을 읽는 눈과 통 큰 투자로 유명하다. 소탈한 인간적 면모와 동물적 사업 판단이 어우러졌다는 평가다. 그는 2006년 지주사 및 개발 스튜디오 개편 이후에는 직접 경영보다 인수할 만한 업체와 콘텐츠를 물색하고 큰 그림을 짜는 데 몰두했다.

넥슨은 좋은 업체를 사서 최고로 만들어왔다. 넥슨 매출 트로이카로 불리는 `메이플스토리` `던전앤파이터` `서든어택`은 모두 인수로 얻은 게임이다.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며 국내 매출 정상을 다툰다. 네오플과 게임하이, JCE 등 잘 나가는 게임사 인수에 그치지 않고 매출 확대에도 성공했다. 국내 최초로 1조원 매출도 달성했다.

2007년까지 넥슨과 엔씨소프트 연간 매출액 규모는 3000억원으로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결정적 차이가 벌어진 시기는 2008년부터다. 넥슨은 총 3800억원에 이르는 금액으로 `던전앤파이터` 개발사인 네오플 지분을 전량 인수한다. `너무 비싼 가격`이라는 평가가 나왔지만 결과는 탁월한 선택으로 바뀌었다. 넥슨은 지난해 네오플 매출로만 3000억원을 벌어들였다.

김 대표는 넥슨의 비즈니스 모델에 인수로 확보한 최고의 콘텐츠를 올렸다. 창업주 지분을 확보하고자 김택진 대표, 김양신 JCE 회장 등 직접 담판을 지은 사례도 여러 번이다. 인수된 업체는 콘텐츠와 마케팅 양쪽으로 `넥슨화(化)`를 거치며 시너지 효과를 냈다. 개발과 사업이 하나의 조직으로 묶이고 콘텐츠 업데이트가 신속히 이뤄졌다.

던전앤파이터는 2008년 국내에서 매월 40억원 이상 버는 히트작이었다. 현재 던전앤파이터는 국내외에서 한 달에 230억원 이상을 벌어들이는 대박으로 성장했다. 서든어택도 마찬가지다. 월 매출은 인수 전 40억원 수준에서 이제는 80억원 이상으로 불어났다

메이플스토리는 말할 나위가 없다. 2004년 인수 전 월 매출은 30억원에 지나지 않았다. 지금은 세계적으로 월 300억원 가까이 쓸어담는 넥슨 최고 흥행작으로 성장했다. 넥슨이 인수 후 매출이 열 배나 증가한 셈이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