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앱 `개인정보보호 마크` 나온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부가 스마트폰 앱에 `개인정보보호 마크`를 부여하는 사업을 실시한다.

스마트폰 앱용 개인정보보호 마크가 부여되면 사업자는 안전한 앱을 알릴 수 있는 기회를 얻을 수 있고 사용자는 개인정보 유출 위험이 없는 앱을 선택할 수 있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방송통신위원회 `안전한 위치정보 이용환경 조성사업` 일환으로 연말까지 스마트폰 앱용 개인정보보호 마크를 개발할 예정이라고 27일 밝혔다.

황보성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사고점검팀장은 “스마트폰 앱 위치정보 활용도가 높아짐에 따라 이용자 불안감을 해소하고 사업자로 하여금 건전한 위치기반 앱 개발을 유도하고자 스마트폰 앱용 개인정보보호 마크 개발 사업을 시작한다”고 말했다.

KISA는 해당 앱이 개인정보보호 법규를 준수하고 있는지 면밀히 살펴 현재 인터넷 홈페이지에 부여하는 `e프라이버시` 마크와 비슷한 형태의 앱 개인정보보호 마크를 개발할 방침이다.

황 팀장은 “개인정보보호 준수 여부를 앱 외부에 심볼 형태로 부여해 한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할지, 앱을 클릭하면 내부 정보에서 확인할 수 있도록 할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면서 “사업자 선정 후 연구를 거쳐 가장 적합한 방법을 도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KISA는 이달 내로 해당 사업을 수행할 사업자를 선정하고 운용체계(OS) 및 이동통신 3사 앱 마켓 담당자, 개발자 등을 포함한 산·학·연 전문가로 자문회의를 구성해 스마트폰 앱 마크제도 운영방안 연구를 시작한다. 또 연말까지 개발을 완료하고 개인정보보호 마크부여 제도 정착을 위한 시범운영을 거쳐 내년께 본격 적용한다.

장윤정기자 linda@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