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난 갤럭시S3 3G…딱 10일만에 '싹쓸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갤럭시S3 3G가 판매 열흘 만에 12만대가 팔리며 흥행 우려를 불식시켰다.

4일 SK텔레콤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단독 출시한 갤럭시S3 3G가 하루 평균 1만2000대씩 판매되며 올해 출시된 3G 스마트폰 중 최고 판매량을 올렸다고 밝혔다.

대박 난 갤럭시S3 3G…딱 10일만에 '싹쓸이'

SK텔레콤은 3G 요금제를 원하는 고객 요구를 수용하고 다른 통신사와 차별화를 위해 3G모델을 도입했다.

3G모델은 한국 특화기능인 DMB를 지원하지 않는데다 LTE버전 출시를 앞두고 있어 어떤 성적을 올릴 지 관심이 집중된 상황이었다.

3G모델이 예상치를 뛰어넘는 호응을 얻은 것은 비싼 LTE요금제 대신 3G 무제한 요금제를 원하는 고객층의 호응을 얻었기 때문이다. 또 3G 플래그십 스마트폰에 대한 갈망도 한몫했다.

올해 휴대폰 제조사는 모두 LTE폰에 집중하며 3G 시장에 프리미엄 제품을 출시하지 않았다.

LG전자만 상반기 3G용 3D스마트폰 `옵티머스 큐브`를 내놨으며 삼성전자는 3G 듀얼폴더폰 `와이즈2`를 출시했다.

갤럭시S3 3G 모델은 4.8인치 HD 슈퍼 AM OLED 디스플레이에 삼성 엑시노스 쿼드코어 칩을 탑재했으며 3G HSPA+를 지원한다. 두께 8.6㎜에 133g으로 LTE 모델보다 0.4㎜ 얇고 5.5g 가볍다. 갤럭시S3 LTE 모델은 10일부터 판매할 예정이다.

SK텔레콤 관계자는 “3G모델이 의외로 호응을 얻고 있다”며 “앞으로도 3G 고객을 위해 지속적으로 신제품을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인순기자 ins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