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실리콘밸리` 판교 반도체 클러스터 출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한국 반도체 산업의 비전' 구성도

`한국형 실리콘밸리`가 출범했다.

지식경제부는 11일 경기도 판교 글로벌 R&D센터에서 `판교 반도체 클러스터 비전 선포식`을 개최하고 국내 팹리스 기업과 장비 기업 100여개가 밀집해 있는 경기도 판교 일대를 한국형 실리콘 밸리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선포식장에는 홍석우 지식경제부 장관과 김광현 삼성전자 부사장, 권오철 SK하이닉스 사장, 허염 실리콘마이터스 사장을 비롯해 현지에 입주한 학계 주요 인사들이 참석해 산학연 협력 약정을 체결했다.

11일 지경부가 설명한 한국 반도체 산업의 비전 그래픽.
<11일 지경부가 설명한 한국 반도체 산업의 비전 그래픽.>

현재 판교 반도체 클러스터에는 60여개의 팹리스 기업, 50여개의 장비 기업을 비롯해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주요 반도체 기업들이 자리를 잡고 있다. 또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과 단국대, 경희대, 성균관대 등 국내 유수 공과대학들이 모여 기술 개발을 수행 중이다. 이와 함께 전자부품연구원(KETI) SoC연구센터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SW-SoC융합센터 등 반도체 지원기관도 지난 달 판교 입주를 마쳐 명실상부한 반도체 산학연 클러스터의 틀을 갖췄다.

홍석우 장관은 “이번에 조성된 클러스터는 그간 우리 반도체 산업의 약점으로 지적되던 `선순환적 공생발전 생태계`의 문제점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대안이 될 것”이라며 “지리적 근접성을 활용한 협업 과제 수행과 관련 기술정보 공유를 통해 우리 반도체 산업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시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판교 클러스터는 지난 2010년 발표된 `시스템 반도체 및 장비산업 육성전략`의 후속조치로 추진됐다. 미국 실리콘밸리와 대만 신주 사이언스 파크 등 반도체 선발 주자들의 산업 클러스터 성공 사례를 벤치마킹했다. 향후 더 많은 반도체 관련 기업이 입주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경부는 수도권 내 파운드리(부천·청주), 수요기업(파주·탕정), 소프트웨어(SW) 단지(송파·테헤란밸리) 등과의 연계를 강화해 IT산업 발전 거점으로 키운다는 계획이다.

정미나기자 mina@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