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 2012-공식 모바일 게임` 악성코드 걱정없이 게임 즐겨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런던 2012 - 공식 모바일 게임 화면
<런던 2012 - 공식 모바일 게임 화면>

네오위즈인터넷(대표 이기원)은 자사가 서비스 중인 `런던 2012-공식 모바일 게임`을 구글 플레이, 앱스토어, 통신사 마켓(T스토어, 올레마켓, U+ 앱마켓)에서 다운로드받을 경우 악성코드와 상관없이 게임을 정상적으로 이용할 수 있다고 1일 밝혔다.

최근 국내 보안업체에 의해 `런던 2012 공식 게임` 애플리케이션(이하 앱)으로 위장한 안드로이드 악성코드가 러시아에서 발견돼 주의를 요한다고 발표된 바 있다. 구글 플레이와 같은 정식 마켓이 아닌 비정상적인 루트를 통해 접속하는 사설마켓(블랙마켓)에서 앱을 다운로드받을 경우 악성코드에 감염될 우려가 있다는 내용이다.

그러나 현재 `런던 2012-공식 모바일 게임`는 국내외 모바일 오픈마켓에서 정상적으로 서비스 중인 만큼 악성코드를 염려하지 않아도 된다. 현재 구글 플레이, 애플 앱스토어는 물론 국내 통신사 마켓(T스토어, 올레마켓, U+ 앱마켓) 및 해외 통신사 마켓(차이나모바일) 등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다.

네오위즈인터넷은 러시아에서 발견된 `런던 2012 공식 게임` 사칭 앱에 대해 조속한 조치를 취하는 한편, 이용자들이 혼선을 겪지 않도록 `런던 2012-공식 모바일 게임`의 정상 서비스 내용을 지속적으로 알릴 계획이다.

`런던 2012-공식 모바일 게임`은 올림픽 공식 라이선스를 사용하는 게임이다. 한 개의 게임을 다운 받으면 사격, 양궁, 육상, 수영, 카약 등 9개의 올림픽 종목을 즐길 수 있다.

장윤정기자 linda@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