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U, 삼성전자-애플 특허분쟁 중재 시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제전기통신연합(ITU)이 세계적으로 번진 삼성전자와 애플 간 특허분쟁을 중재할 뜻을 밝혔다.

방송통신위원회와 2014년 부산 ITU 전권회의 준비를 위한 업무제휴를 위해 방한한 하마둔 투레 ITU 사무총장은 “오는 10월 10일 제네바에서 ITU의 통신특허 관련 고위급 회담을 개최한다”며 “삼성전자와 애플 등 모든 이해당사자의 의견을 수렴할 것”이라고 말했다.

투레 사무총장은 “삼성전자와 애플 간 특허 분쟁이 복잡하지만 이해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특허 활용과 지식재산권 보장에 대한 ITU의 원칙과 방침을 정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투레 사무총장은 “관련 당사자 의견을 바탕으로 문제를 명확히 하고 합리적이고 비차별적인 이용에 관한 원칙을 세우고 싶다"며 “규칙을 빨리 세워야 혼란을 최소화할 수 있다”고 말해 강력한 중재 의지를 시사했다.

투레 사무총장은 “애플이 지난 주 ITU회원으로 가입, 제네바 특허 회의에 참석하는 만큼 삼성전자와 애플 간 고위급 회담도 진행될 것”으로 예상했다.

다음 달 열릴 ITU 특허 관련 고위급 회담에서 삼성전자와 애플이 특허분쟁에 어떤 방침을 내놓을지 초미의 관심사로 부상할 전망이다. 또 ITU의 방침도 관심사다.

김원배기자 adolf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