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뱅크벤처스, `노리`에 15억원 투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소프트뱅크벤처스(대표 문규학)가 디지털 수학 교육 솔루션 업체 `노리`에 15억원을 투자했다고 8일 밝혔다.

노리 공동창업자는 수학 학습 베스트셀러 `수학의 눈을 찾아라`의 저자로 대치동에서 유명 수학전문학원을 운영한 수학 전문가다. 김용재 노리 대표는 수년에 걸친 현장 경험을 바탕으로 오프라인 학습 방식을 대체할 `노리` 서비스를 올해 상반기 선보일 예정이다.

디지털 환경 변화에 따라 모바일 게임·소셜 커머스 등이 새로운 시장으로 주목받지만 세계적으로 연간 7000조원이 넘는 거대 시장인 교육산업 진화는 아직 미미한 상태다. 노리는 처음부터 미국 시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언어 제약이 적은 수학 과목 특성과 더불어 지난해 미국에서 열린 전미수학교사협회 콘퍼런스에서 시제품을 선보인 결과 현지 교사로부터 큰 관심을 받았다.

김 대표는 “세계적으로 디지털 교육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고 있다”며 “노리가 앞으로 국내와 해외 디지털 수학교육 시장에서 성장하는데 이번 투자가 큰 힘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투자를 담당한 이은우 소프트뱅크벤처스 이사는 “디지털 수학 교육 시장의 높은 잠재력과 수학교육 및 IT 분야 모두에 전문성을 보유한 공동 창업자의 경쟁력을 높이 평가했다”며 “노리가 전 세계 학생의 디지털 수학 과외교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투자 배경을 설명했다.

정진욱기자 jjwinw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