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독과점 논란 네이버 1000억원 상생 펀드 조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창업지원·문화콘텐츠 펀드 등 동반성장 생태계 조성

인터넷 독과점과 생태계 파괴 논란을 빚은 NHN이 1000억원 규모의 중소기업 지원·창작자 상생펀드 조성·검색 공정성 등을 골자로 하는 인터넷 생태계 상생 정책을 내놓았다. 국내 인터넷 시장 포식자라는 비판 속에서 정부와 정치권의 규제 시도가 현실화하는 데 따른 대응책 성격이 강하다.

김상헌 NHN 대표는 29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파트너 기업과 상생 구조를 마련하고, 각 500억원 규모의 `벤처 창업 지원 펀드`와 `문화 콘텐츠 펀드`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검색 결과에서 정보와 광고를 보다 명확히 구분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NHN은 콘텐츠 제휴 사업자와 실질적 상생을 위한 `네이버 서비스 상생협의체`를, 벤처기업협회·한국무선인터넷산업연합회와는 `벤처기업 상생협의체`를 만들어 업계와 소통한다. `만화발전위원회`를 시작으로 주요 업종 및 콘텐츠별로 협의 채널을 확대한다.

벤처 창업 지원 펀드는 유망 스타트업 및 중소 상공인에 대한 투자와 인수합병, 멘토링과 서비스 지원 등에 쓰인다. 콘텐츠 창작 지원 펀드로 다양한 소규모 디지털 콘텐츠 창작자가 독자를 만나도록 돕는다. 네이버와 라인 플랫폼을 활용해 국내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을 돕는다. `서비스 영향 평가제도`도 도입한다.

김 대표는 “최근 네이버의 인터넷 선도기업 역할에 거는 기대를 실감하며 그동안 간과하거나 겸허히 수용해야 할 부분이 없었는지 고민했다”고 말했다.

한세희기자 h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