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5 원가는 256.52달러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IHS의 삼성전자 '갤럭시S5' 원가 분석 요약삼성전자의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5 원가가 256.52달러(약 26만6500원)로 조사됐다.

16일 미국 시장조사업체 IHS는 현재 국내에서 판매되고 있는 32기가바이트(GB) 용량 갤럭시S5를 가져다 분해한 결과 사용된 부품 가격은 251.52달러라고 발표했다. 조립비용은 5달러로 추산돼 전체 원가는 256.52달러로 산정됐다.

갤럭시S5 원가는 256.52달러

IHS는 조사결과를 공개하며 산정된 갤럭시S5의 부품원가가 기존 스마트폰보다 비싸다고 밝혔다. 지난해 9월 조사한 애플 아이폰5S 32GB의 원가 207달러보다 높다. 갤럭시S4 16GB도 원가가 244달러로 알려졌다.

IHS 제품 분해 조사를 담당한 앤드류 래스와일러는 “갤럭시S5를 분해해 조사한 결과 지난 갤럭시 노트3 등 삼성의 이전 제품들과 비교해 작은 차이들이 발견됐지만 비슷한 점이 많다”며 “설계 상 변혁이나 큰 진전은 없다”고 평가했다.

갤럭시S5의 원가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부품은 디스플레이 모듈이다. 63달러로 추정된다. 퀄컴의 스냅드래곤 801 모바일 AP가 41달러로 다음을 차지했다.

삼성전자 자체 제품을 사용한 낸드플래시와 DRAM 메모리는 두 부품의 가격을 더해 33달러로 분석됐다. 카메라 모듈은 18.7달러, 배터리는 11달러다.

갤럭시S5에 처음 탑재된 심박센서는 1.45달러로 맥심의 제품이 사용됐다. 지문인식 센서는 4달러다. 이 밖에도 ST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의 기압계, 인벤센스의 가속계 등이 탑재됐다.

<삼성전자 ‘갤럭시S5’ 원가 분석 요약 (단위:달러) / 자료:IHS 테크놀로지>


삼성전자 ‘갤럭시S5’ 원가 분석 요약 (단위:달러) / 자료:IHS 테크놀로지


김창욱기자 monocl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