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콘텐츠 추천 서비스 `카카오토픽` 오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카카오(대표 이제범·이석우)가 개인별 맞춤형 콘텐츠 추천 서비스인 ‘카카오토픽’의 공개 테스트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4일 밝혔다. 카카오토픽은 가장 화제가 되고 있는 이슈부터 패션·뷰티, 유머, 여행 등 다양한 분야 콘텐츠를 개인 관심사에 맞게 추천하고, 공유하는 콘텐츠 추천 서비스 앱이다.

카카오, 콘텐츠 추천 서비스 `카카오토픽` 오픈

카카오는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 대상 테스트를 먼저 진행하고, 연내 아이폰용 서비스를 추가할 예정이다. 카카오톡 계정을 가진 사용자는 별도 가입절차 없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카카오는 테스트 서비스에서 제휴 체결을 완료한 총 110여곳의 언론사, 잡지사, 커뮤니티 콘텐츠를 우선 제공한다. 추가 제휴사 확대를 통해 점진적으로 콘텐츠 카테고리를 확대할 방침이다.

카카오토픽의 가장 큰 특징은 매거진, 웹진, 뉴스, 커뮤니티, SNS 등 다양한 출처와 주제의 콘텐츠를 사용자 개인 관심사에 따라 추천해 한 곳에서 간편하게 모아 볼 수 있다는 점이다. 카카오토픽에서는 연예, 스포츠, 시사, 꿀잼(유머), 여행, 패션·뷰티, 컬처, 인테리어·디자인, 건강·다이어트, 자동차, IT·모바일 등 분야별 관심사를 선택해 볼 수 있다. 또한 ‘소셜’ 메뉴에서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트위터 등 주요 SNS들의 실시간 화제 글을, ‘인디칼럼’ 메뉴에서는 폭넓은 주제로 다양한 시각을 가진 블로그 독립매체 필진들의 콘텐츠를 구독할 수 있다.

다음 검색도 서비스에 통합된다. 사용자는 투데이 페이지 상단에 배치된 ‘새로 뜨는 키워드’에서 다음의 실시간 뉴스 검색어를 1위부터 10위까지 확인할 수 있다. 시간별 이슈 키워드를 보여주는 ‘지금’에서는 현재는 물론 과거에 사용자들이 많이 본 토픽 키워드를 자동 분류해 타일 형식으로 제공한다. 해당 키워드는 콘텐츠 제휴사가 생산하는 콘텐츠와 그 중 어떤 콘텐츠에 사용자 반응이 많은지를 종합적으로 자동 분석해 노출된다.

카카오는 “모바일에서의 콘텐츠 소비패턴에 맞춰 뉴스, 매거진, 커뮤니티, SNS 등에서 지금 화제가 되는 콘텐츠를 개인별로 추천해 한 곳에 모아 볼 수 있도록 서비스를 기획했다”며 “새로운 콘텐츠 유통 및 소비 플랫폼으로서 콘텐츠 생산자와 소비자 간 최적의 접점채널로 자리 잡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진욱기자 jjwinw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