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 산학계 "공공 데이터 활용한 비즈니스 기회 늘려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빅데이터 산업 육성을 위해 공공 데이터 개방뿐 아니라 데이터를 활용한 시장 활성화 정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데이터 비즈니스 창출을 위해 민간 데이터와 공동 활용하는 방안을 모색해야한다는 산학계 목소리가 높다.

서울대 한국행정연구소가 주최해 29일 서울 63빌딩에서 열린 ‘창조경제를 위한 스마트 거버넌스 포럼’에서 빅데이터 관련 산학계 전문가들은 공공 데이터 개방을 통한 새로운 비즈니스를 창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길영 다음소프트 부사장은 “공공 데이터 개방 정책은 공유와 개방, 참여라는 의미와 함께 시장 차원에서 데이터를 자유롭게 활용하는 방안도 고민해야 한다”며 “공공 데이터 개방뿐 아니라 시장 활성화를 위한 정책도 필요하다”고 밝혔다.

송 부사장은 데이터 기반 비즈니스 활성화를 가로막는 요인으로 보안과 법적 규제를 꼽았다. 송 부사장은 “공인인증서, 액티브X 등 수많은 개인 보안 프로그램이 깔려 있고 각종 바이러스 백신도 진화된 버전을 갖고 있는 우리나라가 외려 보안 문제에 취약하고 법적으로 민감한 현안을 가지고 있다”며 “우리나라는 기초적인 인구학적 정보 경향을 파악하기 힘들만큼 법규가 엄격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김영원 숙명여대 통계학과 교수도 공공 데이터의 활용을 강조했다. 김 교수는 “사업화가 가능한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공공 데이터가 개방돼야 한다”며 “개방되는 공공 데이터 품질을 관리하는 등 수익성 있는 데이터 비즈니스 창출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김 교수는 빅데이터 산업 육성을 위해 △분야별 전문가의 창업을 위한 환경 조성 △장기적인 투자 △빅데이터 관련 전문 인력 양성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김종태 솔리데오시스템즈 본부장, 김경환 법무법인 민후 대표변호사, 이계오 한국갤럽 이사, 최영훈 광운대 행정학과 교수 등 빅데이터 산학연 전문가가 모여 빅데이터 산업 발전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김경환 변호사는 “빅데이터를 통해 수천명의 생명을 구하는 정보나 범죄, 사고를 방지하고 예측할 수 있다”며 “앞으로 정보 가치를 법적으로 보호하고 정보 유통을 보장하는 등 정보 생산, 양도, 상속, 처분 사용 수익에 대해서도 법적 보호 범위를 넓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권동준기자 djkw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