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결제 시장 점차 치열...주도권은 누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버즈 - 최낙균 기자] 다음카카오와 이동통신 3사의 모바일 결제 시장 경쟁이 본격적으로 시작될 전망이다. 다음카카오가 카카오톡에 결제, 송금 기능까지 덧붙인 ‘뱅크월렛카카오’를 출시함과 더불어 이통 3사 또한 기존 스마트월렛 서비스를 강화한 것. 단순한 할인, 적립 기능에서 결제 기능까지 분야를 넓히는 모습이다.

모바일 결제 시장 점차 치열...주도권은 누가?

SK텔레콤은 11일 ‘BLE 페이먼트’ 기술과 ‘BLE 전자카드’ 등 새로운 모바일 결제 기술 2종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BEL란 블루투스 저전력(Bluetooth Low Energy)의 약자로, 저전력으로 장기간 근거리 무선연결을 가능하게 하는 기술이다.

SK텔레콤은 BLE 페이먼트 기술을 ‘초간단 결제 인증 시스템’이라고 말한다. 결제 정보가 포함된 스마트폰을 ‘POS(Point of Sales)’ 기기에 다가가 사용금액을 확인하고 비밀번호를 입력하는 것만으로 모든 과정이 끝나기 때문이다. 기존 POS 기기나 키오스크(KIOSK) 등의 연동은 USB 형태의 BLE 결제 동글(Dongle)을 이용하면 된다.

BLE 전자카드는 소비자가 쓰는 플라스틱 카드 여러 장을 전자 카드 1장에 통합 관리하는 방식이다. SK텔레콤의 설명대로라면 카드 수십 장을 수록할 수 있으며 10장까지는 단축 버튼을 지정해 사용성을 끌어올릴 수 있다. 두 서비스 모두 이르면 내년 상반기 상용화가 가능할 전망이다.

모바일 결제 시장 점차 치열...주도권은 누가?

KT도 11일 ‘올레 앱안심인증’을 출시했다. 스마트폰으로 금융 앱을 이용할 때 스마트폰의 단말정보와 KT가 보유한 이용자 데이터베이스를 비교, 비밀번호 입력 등 별도의 과정 없이 자동으로 본인 인증이 가능한 서비스다. 곧 KT는 비밀번호나 공인인증서조차 필요없는 결제 인증 시스템을 새로 만든 셈이다.

KT는 먼저 신한카드와 손잡고 이달 하반기 중 모바일 카드인 ‘신한 앱카드’에 해당 서비스를 우선으로 적용할 예정이다. 그 이후 KB국민카드 등 제휴사를 꾸준히 늘려나간다는 방침을 세웠다.

LG유플러스는 자사의 간편결제 서비스 ‘페이나우(Paynow) 플러스’ 알리기에 분주하다. 페이나우는 설치 후 최초 1회만 결제정보를 등록하면 추가 절차 없이 모바일과 PC에서 손쉽게 결제할 수 있는 서비스로, LG전자는 무엇보다 통신사에 관계없이 쓸 수 있다는 점과 10만여 개의 최다 가맹점 보유를 장점으로 내세운다.

최근 시도한 기술은 신규 결제 수단으로 계좌이체를 추가한 것. 기존에 이용할 수 있었던 신용카드(신한/BC/하나SK)와 휴대폰 결제에 이어, 실시간 은행 계좌이체 결제(우리/국민/NH농협)를 추가한다는 내용이다. LG유플러스는 페이나우의 주요 결제수단인 계좌이체 결제를 확대 제공한다는 방침으로, 연내 주요 은행의 간편 결제를 추가 제공할 예정이다.

모바일 결제 시장 점차 치열...주도권은 누가?

이통 3사의 서비스에서 눈여겨볼 점은 그동안 쌓아온 데이터베이스와 가맹점 확보다. SK텔레콤은 시럽(Syrup), KT는 ‘모카 월렛’, LG유플러스는 ‘스마트월렛’을 서비스해왔다. 지금까지는 할인 쿠폰이나 적립 등에 그쳤던 서비스가 이제는 기술을 강화하며 축적한 데이터를 무기로 대응에 나서고 있다. 뱅크월렛카카오가 카카오톡 이용자 3,700만 명을 품고 있지만 주도권 경쟁에서 방심할 수 없는 이유다.

한편 카드사들은 자사 모바일 앱 카드 보급에 열중하는 동시에 뱅크월렛카카오 등의 금융 시장 진출을 예의 주시하는 중이다. 국내 온라인 신용카드 지급결제 시장에서 모바일 결제 비중이 급상승하고 있기 때문이다. 규모시장 잠식이 가속화되면 다음카카오와 수익배분 협상 등에서 악영향이 나타날 수 있다는 이유다.

최낙균 기자 nakkoon@ebuzz.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