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A-한국지능정보시스템학회 손 잡고 ´빅데이터´ 교육 나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빅데이터 전문인력 육성이 빅데이터 산업 활성화를 위한 핵심 과제로 대두된 가운데, 한국정보화진흥원(원장 장광수, NIA)은 한국지능정보시스템학회(회장 백승익 한양대 경영학과 교수)와 공동으로 21일 국민대에서 학생 및 교수 대상 빅데이터 분석 워크샵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분석 워크샵은 학교 교육현장에서 실무에 투입가능한 빅데이터 인력을 육성하기 위해서는 현장의 빅데이터를 다루어봐야 한다는 학회의 요구에서 시작되었다. 첫 번째 세션에서는 정부의 빅데이터 정책과 빅데이터분석 활용센터 인프라를 소개하고, 두 번째 세션에서는 농산물 데이터를 중심으로 기상 데이터와의 연계분석, 데이터 시각화를 분석 시나리오에 따라 참가자들이 실습을 하며 진행된다.

실습에 활용되는 데이터는 실제 농산물 유통현장에서 활용되는 데이터를 교육 실습용으로 가공한 것으로 공공데이터인 기상데이터(기온)와의 연관성 분석을 해보면서 데이터간의 융합, 기온 변화에 따른 농산물 가격 변동 분석을 시각화 단계까지 실습하게 된다. 빅데이터 분석 실습을 통해 농산물의 수급조절 등 실무에서의 활용방안도 강구해볼 수 있다.

한국정보화진흥원 빅데이터전략센터는 대학 및 대학원의 빅데이터 전문인력 양성을 지원해 오고 있으며, 올해는 데이터 분석 실습을 위한 교육 콘텐츠 제작과 교육을 지원하고 있다. 이번 분석워크샵은 “Big Data for Safe Society”란 주제로 진행되는 지능정보시스템학회 추계학술대회(http://kiiss.or.kr/conference/)의 일환으로 시행된다.

장광수 원장은 “한국정보화진흥원은 빅데이터 산업육성의 핵심기관으로 업계에서 요구하는 실무형 인재양성을 위해 필요한 지원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으며, 백승익 학회장은 “학계에서 그동안 부족했던 빅데이터 실습을 이번 기회를 통해 경험할 수 있게 되어 매우 의미 있게 생각하며, 앞으로도 지능정보시스템학회에서는 빅데이터 관련 연구 및 교육을 적극 도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온라인뉴스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