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토리]정쟁에 갇힌 원격의료, 세계 모바일 헬스케어 시장 선점 멀어진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원격의료를 허용하는 의료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지 못하면서 급성장하는 모바일 헬스케어 시장을 해외 기업에 고스란히 내주고 있다. 최근 상당수 국민이 미국의 모바일 헬스케어 서비스를 이용하는 등 국내 시장마저 잠식당하고 있다.

20일 의료계에 따르면 원격진료를 법적으로 허용하지 않는 우리나라 현실에서는 모바일 헬스케어 서비스를 개발하는 데 한계가 있다. 삼성전자 등 기업과 분당서울대병원 등 병원이 앞다퉈 모바일 헬스케어 서비스를 개발했지만 대부분 국내 상용화에는 실패했다.

반면에 미국 등 원격진료를 허용한 국가에서는 모바일 헬스케어 서비스 산업이 급성장하고 있다. 모바일 기기를 활용해 심전도를 측정하고 원격으로 진단을 받는 얼라이브코 서비스는 국내에도 잘 알려져 이용자가 늘어나는 추세다.

얼라이브코 서비스는 스마트폰 케이스 형태로 뒷면에 달린 두 개의 전극을 양손가락으로 잡거나 가슴에 접촉해 심전도를 측정한다. 서비스는 앱을 내려 받아, 앱으로 데이터를 전송하고 진단 결과를 받을 수 있다.

대형병원 한 의사는 “부정맥환자들은 부정맥 현상이 갑작스럽게 나타나 병원을 방문해서 심전도를 측정할 수가 없다”며 “부정맥이 발생했을 당시 바로 측정해 의사에게 데이터를 전송해야 하는데 국내에서는 이러한 의료행위는 불법이어서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세계 모바일 헬스케어 시장 규모>

세계 모바일 헬스케어 시장 규모

신혜권기자 hkshin@etnews.com